쌍용차, 7월 내수 8658대 판매..티볼리·G4 렉스턴 판매 견인[ 자동차 세계 24_7]

쌍용차, 7월 내수 8658대 판매티볼리·G4 렉스턴 판매 견인 쌍용자동차(대표 최종식)는 지난 7월 내수 8658대, 수출 2755대를 포함 총 1만1413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티볼리 브랜드와 G4 렉스턴 등 신차효과에 힘입어 14 7% 증가한 내수판매 성장에도 불구하고 수출물량 감소 영향으로 전체 판매가 전년 동월 대비로 10 7% 감소한 실적이다 내수판매는 티볼리 브랜드와 G4 렉스턴이 소형과 대형 SUV 시장에서 각 세그먼트 별 No

1 자리를 지키며 판매증가세를 주도하면서 전년 동월 대비 14 7%, 누계 대비로도 6 7% 증가세를 기록했다 특히 본격적인 경쟁 체제에 진입한 소형 SUV 시장에서 새롭게 탄생한 티볼리 아머(Armour) 등 티볼리 브랜드가 내수 판매 증가세를 주도했다 지난달 디자인을 과감하게 바꾸고 상품성을 높인 ‘티볼리 아머’는 수십만 가지 조합이 가능한 국내 최초 주문 제작형 모델인 기어 에디션(Gear Edition) 계약 비율이 30%에 이를 정도로 소비자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 쌍용 G4 렉스턴 수출은 글로벌 시장 침체가 이어지면서 전년 동월 대비 47 4% 감소했으나, 전월 대비로는 27 4%의 증가세를 기록하면서 점차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쌍용차는 G4 렉스턴의 해외시장 출시에 앞서 8개국 23개 도시를 달리는 ‘G4렉스턴 유라시아 대륙 횡단’ 등 대규모 시승행사를 갖는 등 본격적인 신차 알리기에 나서고 있다

오는 9월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통해 유럽시장에 첫 선을 보이는 G4 렉스턴은 모터쇼 이후 영국 현지에서 별도의 론칭 행사를 갖는 등 유럽시장 진출을 본격화 한다 이 같은 진출 전략에 따라 G4 렉스턴의 선적도 8월부터 이뤄질 예정으로 있어 글로벌 수출물량 역시 점차 확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는 “티볼리 브랜드와 G4 렉스턴이 소형과 대형 SUV 시장에서 선두를 지키며 내수판매 성장세를 주도하고 있다”며 “자동차업계 최초로 임금협상을 무 분규로 타결한 만큼 협력적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효율적인 생산 대응을 통해 글로벌 판매 물량을 늘려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