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티볼리 에어.. 고속도로 달리는 자율주행차 개발

쌍용차 티볼리 에어 고속도로 달리는 자율주행차 개발 쌍용차가 본격적으로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에 나선다 쌍용자동차는 자율주행 자동차 임시운행 허가를 받아 일반도로에서 시험 주행을 시작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임시 운행 허가를 받은 차량은 쌍용차 티볼리 에어 기반의 자율주행차로, 쌍용차는 지난달 국토교통부에 임시운행 신청서를 제출하고 인증시험을 통과해 지난 16일 자율주행 레벨3의 임시운행 허가를 받았다 국토교통부는 작년 2월부터 시험·연구 목적의 자율주행 자동차 임시운행 허가 제도를 도입해 실시하고 있으며, 레벨3는 일상적인 상황에서 고속도로 등 일정구역을 자율주행 할 수 있는 수준을 말한다 이에 따라 쌍용차는 자율주행 시스템의 공용도로 운행 관련 성능 개발 및 검증을 위해 임시운행 번호판을 발급 받았으며, 이달부터 시험주행로 및 일반도로에서 기술 신뢰성 확보를 위한 시험 주행을 시작할 계획이다

쌍용차 티볼리 에어 자율주행차는 차선 유지 및 변경, 차간 거리 및 속도 유지 기능이 탑재됐으며, 차선 변경 시 사각지대에서 장애물 위험이 감지될 경우 운전자 경고 알림 및 차선 변경 정지 기술이 적용됐다 또 야간 운행과 우천 시에도 안정적인 자율주행이 가능하도록 해 시스템 신뢰성을 확보했다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는 “이번에 임시운행 허가를 받은 티볼리 에어 자율주행 자동차는 소형 SUV임에도 자율주행 기술은 물론, 안전성과 신뢰성을 갖춘 첨단기능을 갖췄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차세대 및 친환경 자동차 기술을 연구·개발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급변하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차는 정부의 2020년 레벨 3 자율주행자동차 부분 상용화 목표에 발맞춰 지난 2014년부터 자동차부품연구원과 자율주행 기술을 공동 연구·개발해 왔으며, 지난 2015년 자율주행 자동차 시연 행사를 진행하는 등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쌍용차 개발 준중형, 상하이차 모델로 등장[ 자동차 세계 24_7]

쌍용차 개발 준중형, 상하이차 모델로 등장 쌍용자동차가 중국 상하이차(SAIC는) 로위550의 후속 및 한국형 모델로 개발했던 준중형 세단 MG6(프로젝트명)가 상하이차 브랜드로 2009 상하이모터쇼에 전시될 예정이다 아반떼급 세단인 MG6는 기존 영국 로버 75 엔진과 플랫폼 기반에서 그동안 쌍용차를 포함해 모든 상하이차 계열사가 공동 개발한 엔진과 플랫폼으로 제작됐다

쌍용차는 개발비와 기술력이 많이 소요됐던 MG6의 엔진이나 파워트레인, 트랜스미션은 상하이차와 공동으로 개발한 후 디자인이나 부품 장착 등은 한국에서 현지화해 생산ㆍ판매하는 게 전략이었다 하지만 쌍용차의 유동성 위기로 국내시장에 내놓을 MG6 프로젝트는 연기된 상태다 결국 그동안 쌍용차 엔지니어들이 상하이차 신차 개발에만 매달린 결과를 초래했다 MG6는 수동 및 자동 변속기와 1 8ℓ 엔진에 터보차저 기능을 장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하이차는 올해 중국에서 MG6 판매를 시작으로 내년부터 유럽 수출을 계획하고 있다 중국 현지 판매가는 1만8000만 달러에서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쌍용차 개발 준중형, 상하이차 모델로 등장[24/7 카]

쌍용차 개발 준중형, 상하이차 모델로 등장 쌍용자동차가 중국 상하이차(SAIC는) 로위550의 후속 및 한국형 모델로 개발했던 준중형 세단 MG6(프로젝트명)가 상하이차 브랜드로 2009 상하이모터쇼에 전시될 예정이다 아반떼급 세단인 MG6는 기존 영국 로버 75 엔진과 플랫폼 기반에서 그동안 쌍용차를 포함해 모든 상하이차 계열사가 공동 개발한 엔진과 플랫폼으로 제작됐다

쌍용차는 개발비와 기술력이 많이 소요됐던 MG6의 엔진이나 파워트레인, 트랜스미션은 상하이차와 공동으로 개발한 후 디자인이나 부품 장착 등은 한국에서 현지화해 생산ㆍ판매하는 게 전략이었다 하지만 쌍용차의 유동성 위기로 국내시장에 내놓을 MG6 프로젝트는 연기된 상태다 결국 그동안 쌍용차 엔지니어들이 상하이차 신차 개발에만 매달린 결과를 초래했다 MG6는 수동 및 자동 변속기와 1 8ℓ 엔진에 터보차저 기능을 장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하이차는 올해 중국에서 MG6 판매를 시작으로 내년부터 유럽 수출을 계획하고 있다 중국 현지 판매가는 1만8000만 달러에서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벤츠, 새로운 SUV 개발 가능성 제기..경쟁 상대는 레인지로버 스포츠

벤츠, 새로운 SUV 개발 가능성 제기경쟁 상대는 레인지로버 스포츠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GLE 쿠페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벤츠가 레인지로버 스포츠와 경쟁할 새로운 SUV를 개발할 것이란 주장이 제기됐다 17일 독일 자동차 전문 매체 아우토빌트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 메르세데스-벤츠가 GLE와 GLS의 사이에 위치할 가칭 ‘GLG'라는 이름의 SUV를 2020년 경 출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GLG로 알려진 SUV는 벤츠의 개발 계획에 포함되어 있지 않지만, 아우토빌트는 이 모델이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스포츠와 경쟁할 오프로드 주파력이 강조된 SUV라는 입장이다 [사진] GLE 클래스

구체적인 사양 구성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이 모델은 G클래스를 통해 선보여진 바 있는 오프로드 관련 주행 장비를 갖추고, GLS에 준하는 고급감을 갖출 것이라는 주장이다이 밖에도 3열 구성을 갖춘 7인승 SUV일 것으로 예상되지만, 프로토타입 모델은 물론 개발 계획에 대해 알려진 바가 없는 만큼, 향후 구체적인 정보를 지켜봐야 한다는 점도 아우토빌트 측의 입장이다내년 중 글로벌 시장에서 공개될 신형 GLE의 파생형 모델일 것이라는 예측도 제기됐다 GLE는 현재 쿠페형 모델인 GLE 쿠페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오프로드에 특화된 별도의 라인업을 선보일 수 있다는 것이다 [사진] 2017년형 레인지로버 스포츠

한편, 벤츠는 현재 GLA, GLC, GLC 쿠페, GLE, GLE 쿠페, GLS, G클래스 등 총 7종의 SUV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으며, GLG의 개발 계획이 기정사실화 될 경우, 개발 중에 있는 콤팩트 SUV GLB와 전기 SUV EQC를 포함, 10종의 SUV 라인업을 갖추게 된다

벤츠, 새로운 SUV 개발 가능성 제기..경쟁 상대는 레인지로버 스포츠

벤츠, 새로운 SUV 개발 가능성 제기경쟁 상대는 레인지로버 스포츠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GLE 쿠페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벤츠가 레인지로버 스포츠와 경쟁할 새로운 SUV를 개발할 것이란 주장이 제기됐다 17일 독일 자동차 전문 매체 아우토빌트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 메르세데스-벤츠가 GLE와 GLS의 사이에 위치할 가칭 ‘GLG'라는 이름의 SUV를 2020년 경 출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GLG로 알려진 SUV는 벤츠의 개발 계획에 포함되어 있지 않지만, 아우토빌트는 이 모델이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스포츠와 경쟁할 오프로드 주파력이 강조된 SUV라는 입장이다 [사진] GLE 클래스

구체적인 사양 구성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이 모델은 G클래스를 통해 선보여진 바 있는 오프로드 관련 주행 장비를 갖추고, GLS에 준하는 고급감을 갖출 것이라는 주장이다이 밖에도 3열 구성을 갖춘 7인승 SUV일 것으로 예상되지만, 프로토타입 모델은 물론 개발 계획에 대해 알려진 바가 없는 만큼, 향후 구체적인 정보를 지켜봐야 한다는 점도 아우토빌트 측의 입장이다내년 중 글로벌 시장에서 공개될 신형 GLE의 파생형 모델일 것이라는 예측도 제기됐다 GLE는 현재 쿠페형 모델인 GLE 쿠페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오프로드에 특화된 별도의 라인업을 선보일 수 있다는 것이다 [사진] 2017년형 레인지로버 스포츠

한편, 벤츠는 현재 GLA, GLC, GLC 쿠페, GLE, GLE 쿠페, GLS, G클래스 등 총 7종의 SUV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으며, GLG의 개발 계획이 기정사실화 될 경우, 개발 중에 있는 콤팩트 SUV GLB와 전기 SUV EQC를 포함, 10종의 SUV 라인업을 갖추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