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스턴 스포츠보다 조금 큰 픽업, 포드 레인저 풀 체인지 등장

렉스턴 스포츠보다 조금 큰 픽업, 포드 레인저 풀 체인지 등장 포드가 2011년 미국에서 생산 중단했던 레인저(Ford Ranger)를 다시 부르기로 했다 급성장한 미국 내 미드 사이즈 픽업(미국에선 소형)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서다

이 세그먼트는 2014년 이후 지난해까지 83%나 성장했다 새로운 도전인 만큼 안팎의 변화가 상당하다 프런트와 리어 범퍼에 스틸을 붙여 터프한 이미지를 강조했다 같은 맥락으로 그릴을 키우고 언더 가드를 덧댔다 한껏 추켜 올린 벨트라인도 전보다 다부져 보이는 이유다

지상고를 높이고 앞뒤 오버행을 짧게 가져간 건 오프로드 주행력을 높이려는 의도다 거친 외모와 달리 실내는 편안함에 초점을 맞췄다 5명에게 넉넉한 공간이고 시트의 소재와 디자인도 SUV에 가깝다 센터엔 최신 싱크 3(SYNC 3) 시스템을 위한 8인치 모니터가 있고 계기판은 듀얼 LCD 모니터로 다양한 정보를 정갈하게 보여준다 신형 레인저의 보디는 확장형인 슈퍼캡과 4도어 스타일의 슈퍼크루캡 형태로 나뉜다

짐과 사람 중 어디에 더 많은 의미를 두느냐에 따라 선택이 갈린다 격변한 외모만큼이나 파워트레인 업그레이드도 상당하다 23L 에코부스트 엔진과 10단 자동변속기를 결합했는데 동급에서 찾기 어려울 정도로 오버 스펙이다 V6 급 엔진의 토크를 겨냥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수동기어 모델에 대한 이야기는 아직 없다 구동계는 뒷바퀴 굴림이 기본이고 네 바퀴 굴림을 옵션으로 제공한다 트림은 XL, XLT, 래리어트(Lariat), FX4 오프로드 패키지로 나뉜다 가장 높은 값을 치러야 얻을 수 있는 오프로드 패키지엔 전용 기어비를 세팅한 파트타임 4WD, 스키드 플레이트, 전용 댐퍼와 스프링, 오프로드 타이어 등이 포함된다 자동 비상 브레이크 시스템, 사각지대 모니터링 시스템, 차선 이탈 경고 시스템, 차선 유지 시스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시스템 등 동급 모델들보다 다양한 안전 및 편의장비를 챙긴 점도 눈에 띈다

이번에 공개한 신형 레인저는 F-150의 크기 때문에 주차나 주행이 부담되는 오너에게 좋은 선택지가 될 것이다 포드는 올 하반기부터 미시건 공장에서 이를 생산할 계획이다 국내 공식 론칭을 기대할 순 없는 상황이지만, 국내 픽업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어 미국 출시에 맞춰 병행수입업자들이 달려들 가능성은 있다

쌍용차 개발 준중형, 상하이차 모델로 등장[ 자동차 세계 24_7]

쌍용차 개발 준중형, 상하이차 모델로 등장 쌍용자동차가 중국 상하이차(SAIC는) 로위550의 후속 및 한국형 모델로 개발했던 준중형 세단 MG6(프로젝트명)가 상하이차 브랜드로 2009 상하이모터쇼에 전시될 예정이다 아반떼급 세단인 MG6는 기존 영국 로버 75 엔진과 플랫폼 기반에서 그동안 쌍용차를 포함해 모든 상하이차 계열사가 공동 개발한 엔진과 플랫폼으로 제작됐다

쌍용차는 개발비와 기술력이 많이 소요됐던 MG6의 엔진이나 파워트레인, 트랜스미션은 상하이차와 공동으로 개발한 후 디자인이나 부품 장착 등은 한국에서 현지화해 생산ㆍ판매하는 게 전략이었다 하지만 쌍용차의 유동성 위기로 국내시장에 내놓을 MG6 프로젝트는 연기된 상태다 결국 그동안 쌍용차 엔지니어들이 상하이차 신차 개발에만 매달린 결과를 초래했다 MG6는 수동 및 자동 변속기와 1 8ℓ 엔진에 터보차저 기능을 장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하이차는 올해 중국에서 MG6 판매를 시작으로 내년부터 유럽 수출을 계획하고 있다 중국 현지 판매가는 1만8000만 달러에서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레인지로버 스포츠 SVR의 경량화 버전 등장 예정

레인지로버 스포츠 SVR의 경량화 버전 등장 예정 랜드로버에서 고성능 SUV를 꼽으라고 한다면 레인지로버 스포츠 SVR을 언급해야만 한다 50L V8 수퍼차저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575마력을 발휘하는 이 차는 SUV임에도 불구하고 스포츠카와 비슷한 성능을 낼 수 있으며, 2014년에는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를 8분 14초만에 주파하여 당시 제일 빠른 SUV로 등극했었다

이후 포르쉐 카이엔과 알파로메오 스텔비오 쿼드리폴리오에게 자리를 뺏겼음에도 불구하고 고성능 SUV의 위치는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랜드로버는 이 성능에 만족하지 않는 것 같다 엔지니어는 벤 베렛시아(Ben Verrecchia)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레인지로버 스포츠 SVR의 경량화 버전을 기획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현재 출시되고 있는 SVR 모델에서 1열의 시트 두 개만을 남기고 나머지 공간에는 롤케이지를 적용해 경령화를 진행할 예정이며, 앞으로 좀 더 가벼우면서 빠른 SVR로 다듬어질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이와 같은 튜닝은 재규어 XE SV 프로젝트 8에서도 옵션으로 제공되었던 것이라 그의 발언에 신빙성이 더해지고 있다

레인지로버 스포츠 SVR은 경량화는 물론 정지 성능 향상에도 신경을 쓰고 있다고 한다 기본적으로는 2,310kg에 달하는 공차중량을 갖고 있기 때문에 무게를 덜어내는 것만으로도 잠재능력을 더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정지 능력은 카본 세라믹 브레이크를 적용해 보강할 것이라고 한다 그는 이미 ‘개인적으로 카본 세라믹 디스크 브레이크를 적용하는 작업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현재 재규어랜드로버는 재규어 F 페이스와 레인지로버 벨라를 기반으로 하는 고성능 모델을 제작중이다 레인지로버 스포츠 SVR에 경량화를 진행하는 이유는 고성능 라인업의 맏형으로써 자존심을 세우는 작업도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예상된다

정말로 2인승 버전이 등장할 지는 알 수 없지만, 만약 등장한다면 차체 곳곳에 카본과 티타늄을 둘러서 경량화한 모습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2017 제네바] 스타일리시한 SUV의 등장, 레인지로버 벨라 공개[24/7 카]

[2017 제네바] 스타일리시한 SUV의 등장, 레인지로버 벨라 공개 랜드로버는 7일(현지 시각), 스위스에서 개최한 2017 제네바 모터쇼에서 레인지로버 벨라를 공개했다 벨라는 쿠페형 SUV로 레인지로버의 네 번째 모델로 이보크와 레인지로버 스포츠 사이에 포지션 하게 된다

벨라(Velar)라고 불리는 이 모델은 새로운 쿠페형 SUV로 재규어 F-페이스를 기반으로 제작된다 기존 이보크와 레인지로버 스포츠 사이로 출시돼 새로운 수요를 이끌어 낼 전망이다?레인지로버 벨라는 그룹의 IQ 플랫폼을 활용하며, F-페이스와 파워트레인을 공유한다 모든 모델에 4륜구동 시스템을 장착해 운행 안정성과 역동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또한, 알루미늄 섀시를 사용해 경쟁 모델보다 가벼운 차체가 특징이다

벨라는 2,874mm의 휠베이스를 확보해 넉넉한 공간을 구현했다 수평기조의 안정감을 강조한 인테리어 디자인 컨셉트도 기존 레인지로버의 것에 비해 개성있고 차별화된 감각을 발휘한다 10인치 듀얼 인포테인먼트 모니터와 전자식 계기판, 로터리 기어노브는 엠비언트 라이팅과 대형 파노라마 문루프와 어울려 고급감을 높여준다 벨라의 파워트레인은 최고출력 180마력의 성능을 발휘하는 4기통 20L 인제니움 디젤엔진과 247마력의 가솔린 터보엔진을 장착했다 최상위 모델은 슈퍼차저를 더한 V6 30L 엔진으로 최고 375마력의 성능을 발휘한다

레인지로버 벨라의 디자인 디렉터 게리 맥거번(Gerry McGovern)은 벨라는 SUV가 발휘할 수 있는 최상급의 아름다움을 표현했다’라고 평하며 ‘SVO를 통해 소비자의 취향을 완벽하게 맞출 수 있다 라고 말했다 레인지로버 벨라는?BMW X6, 메르세데스-벤츠 GLE, 포르쉐 마칸과 경쟁하게 되며, 오는 6월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 사진, 제네바=김경수 기자 kks@encarmagazine com

[2017 제네바] 스타일리시한 SUV의 등장, 레인지로버 벨라 공개[24/7 카]

[2017 제네바] 스타일리시한 SUV의 등장, 레인지로버 벨라 공개 랜드로버는 7일(현지 시각), 스위스에서 개최한 2017 제네바 모터쇼에서 레인지로버 벨라를 공개했다 벨라는 쿠페형 SUV로 레인지로버의 네 번째 모델로 이보크와 레인지로버 스포츠 사이에 포지션 하게 된다

벨라(Velar)라고 불리는 이 모델은 새로운 쿠페형 SUV로 재규어 F-페이스를 기반으로 제작된다 기존 이보크와 레인지로버 스포츠 사이로 출시돼 새로운 수요를 이끌어 낼 전망이다?레인지로버 벨라는 그룹의 IQ 플랫폼을 활용하며, F-페이스와 파워트레인을 공유한다 모든 모델에 4륜구동 시스템을 장착해 운행 안정성과 역동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또한, 알루미늄 섀시를 사용해 경쟁 모델보다 가벼운 차체가 특징이다

벨라는 2,874mm의 휠베이스를 확보해 넉넉한 공간을 구현했다 수평기조의 안정감을 강조한 인테리어 디자인 컨셉트도 기존 레인지로버의 것에 비해 개성있고 차별화된 감각을 발휘한다 10인치 듀얼 인포테인먼트 모니터와 전자식 계기판, 로터리 기어노브는 엠비언트 라이팅과 대형 파노라마 문루프와 어울려 고급감을 높여준다 벨라의 파워트레인은 최고출력 180마력의 성능을 발휘하는 4기통 20L 인제니움 디젤엔진과 247마력의 가솔린 터보엔진을 장착했다 최상위 모델은 슈퍼차저를 더한 V6 30L 엔진으로 최고 375마력의 성능을 발휘한다

레인지로버 벨라의 디자인 디렉터 게리 맥거번(Gerry McGovern)은 벨라는 SUV가 발휘할 수 있는 최상급의 아름다움을 표현했다’라고 평하며 ‘SVO를 통해 소비자의 취향을 완벽하게 맞출 수 있다 라고 말했다 레인지로버 벨라는?BMW X6, 메르세데스-벤츠 GLE, 포르쉐 마칸과 경쟁하게 되며, 오는 6월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 사진, 제네바=김경수 기자 kks@encarmagazine 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