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티볼리' 인도형 모델, 현지 도로에서 포착..올 하반기 본격 출시 전망

쌍용차 '티볼리' 인도형 모델, 현지 도로에서 포착올 하반기 본격 출시 전망 쌍용자동차의 소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티볼리’ 플랫폼을 기반으로 마힌드라가 생산한 ‘마힌드라 S201’가 인도 현지에서 포착됐다 티볼리 인도형 모델인 ‘마힌드라 S201’는 기존 1 5 리터에서 1 2 리터 터보엔진을 장착, 높은 토크를 발생시키고 연비를 향상시키는 최근 추세인 다운사이징하고 가솔린과 디젤 등 2개 버전으로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마힌드라 S201’는 티볼리의 X100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차량으로 쌍용차의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가 내년 7월 양산을 목표로 개발 중이다

특히 ‘마힌드라 S201’의 출시는 쌍용차의 독자 개발 플랫폼 기술이 마힌드라에 처음으로 이전된 것으로 한국과 인도 자동차 업계의 주목을 동시에 받았다 앞서 쌍용차는 지난 2016년 말 이사회를 통해 ‘티볼이 X100’ 기술 이전을 결정하고, 대신 이전료를 받기로 했다 쌍용차와 마인드라 양사는 ‘마힌드라 S201’에 대한 기대는 높다 인도 역시 소형 SUV에 대한 최근 수요가 매우 높기 때문이다 인도는 지난해 소형 SUV 수요가 전년보다 40% 가량 늘었다

경쟁 모델은 현대차의 현지 전략형 소형 SUV ‘크레타’이며, 인도 시장에서 연간 SUV 판매 1위에 오른 모델이다

쌍용 자동차는 차세대 코란도 모델 (C300)

쌍용 자동차가 새 코란도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사진 속 코란도는 2016 년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 SIV-2 콘센트트와 닮았다

어쩌면 컨셉트 카 조사 광고를 이야기하십시오 새롭게 선보일 코란도는 어떻게 생중계하는지 선지 보자입니다 정반은 현행 코란도 직선이 많이 쓰다 그릴과 헤드 램프가 그래픽을지었습니다

주간 주강도 등반 티에일리즘 눈매는 티볼리를 닮았다 SIV-2 컨셉트와 계속 된 점도 예를 들어 듀얼 프로젝션 헤드 램프가 있습니다 이어 LED 안개등 이륙 할

아울러 엠블럼이 달린 라일락을 한 층 키울 끼울 공개 티저 이미지 속 코란도는 측면을 유죄로 부쳤다 헤드 램프에서 출발 리허설까지의 진군 캐릭터 라인, 현재는 쌍수차의 모습을 보입니다 티볼리 나 G4 렉스턴과도 게를 함께합니다 물론 SIV-2 컨셉트 보이 볼가 있음

필 필레프스를 필두로 C-F는 검을 칠해 벗으십시오 보행자 윈도우 라인과 최후의 비어 생성기가 디자인을 완성했습니다 C 필자가 검게 칠한 티볼리의 완성품 뒤쪽은 SIV-2보다 더 손 본다

LED 테일 램프의 그래픽과 똑같은 램프와 테일 램프 SIV-2 콘셉트 범퍼 일체형 머플러가 있습니다 축축한 힘과 에너지를 가진 헤라클레스, 고교 고교 공식 출시가 3 월이다

SUV 시장에서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올 수 있습니다

홈쇼핑 레이싱 모델 모음 2018 년 06월

4-4C 4-7 / AV = C0m-d = G = C0 # 4gC7 1bH8 4) 7A : 8 = CAR

Av1] : NEM = C = [GU4O4Y 79 @ NAv7N9v, @ 3J9 +; L0m = M = 4O4Y 1W715 % @z 00 @ : 0f? l ?! @ L0E @ ç 1] 5i0ZAR > F4O8i> FAV 0fA & @ ç @ 87N 7T5 % 7; EMD + 7N : t7A : <; Ñ0 "GO0ZAR 1W715 % 0m044T22 <-4B @L 1> o? x ; s4g @ G Bw7

@; L> F <- 0! A0! = G <v @ V = @ 4O4Y – @ L Bw 8t0m 4Y4O4B, g6w 89L> x = @ 4O4Y -1W73? d

-1> % 8 Bw8 &; L @ 87A8i> s863a ?, : @@ L 3t> F> – 5H4Y4B 0E? 9? d? ? 18 0m044T? : : @; s0 ≠> x = @ 4O4Y @ ÷ H-9xH # 88 4) 8 # 8i -9z = a 400 : P @ L @ / H-8 & 321b <L = @ 4O4Y 1W88E-? @ 4C @L 1> % 8 79 @ NAv 7N9v : '6s, 4T @ L4C8m4g @ G1b~Y 0m GU4O4Y 03 @ N @ ç @ N <R0ó @ T4O4Y864B – @ z55 1W 1b? n @ L 4 @ 28AÑ4O4Y

? @ 4C @ / H-9xH # 321b = E : P5i Aó ?! 4gC7 @ Z0! 3 ℃? 0M 000E5g? d -1W78AR -Av1] @ ÷ H-9xH # 321b0m 0h = C0T 5G 8i 7; EMD + @ N 1W80m 4Y = C <U @ b @ L0! 3 ^ M

@ L780T GX <- 3 % 0 <v @ V4B 985088 ? xB % 8 Bw4B 0h> ú0z4B ÷ Gt; s0 ÷ @L> x = @ 4O4Y @ ÷ H-9xH # 4) 8 # = C0m; s4c88 9 @ 8 8i 4gC75G4B 0L4O4Y 1W715 % @L Bw; S88 @ L> F4O6s4B 0E β9, dw, Bw0! 24k0! 4u @ V> n? d -Bw7

@ L 24k0! 4u @ V> n? d ; L> F <- : R7 / 5e834O4Y AxB % @ N0! > F4Q0! 0m9N5G = C3a ㆍ d @ ÷ H-9xH # 321b = C8i 5G0Z = @ 4O4Y -Av1] 2 : PA $ 55 5Z8i 6G 9G % 0! 5H4Y4B> j1b @ T4O4Y Ao <

: 91GC373 : ÷ 8 (4O4Y -1> n, d, 1> n이다 – @ ÷ H-9xH # 1é> nAV <<? d 1W7 / 8i @ zHq0! 9Y7N 10088? x>? 40088? x @; BxBxBxBx! 080-000-80879x ? 18

0m044T @ G?) 8 'Hí0! : q, 100 88 5e = E 0MC373 885i> n5e 810T? d -Hí0! : q 10088? x A $ 550! 5G4B 0E AR = E << 0h9iH-A! ; sG01G @ L4O1n @ L0E @ / H-9xH # 88 321b = C8i 5K4O 4Y 3CJ

Av1] 4) 8 # 0m 0h = E : P5i & 0! 3n7! DQ0! Av0m @ ó8x 4) 8 # 4B 0E> F4Q0! 8p8 # 0Z> n ≥ d이다 Bw : PGO0T 4-7 / AV = C8i @ zHq0! 0p 9G % GO557O GO0Z = @ 4O4Y @ Z5 → Bw → 9Y2Y = G : P5i →) 1b → z1b → 9 @ ÷?! > K> F : 84 @ 6s A $ 8; Hç5e <LAR? 1MBz> F <- 1W3I D # 186s5g0! Av @ N 5i EkGX <- 1W3I GO <LAR? – @ LA & 4u? v-59> F4Y4O = CAv55 8x GX? d -1W3I 7T5 % 7; EMD + ?! <- 5 ÷> K> F : 8 = C0T 5G8i 1W 0ó @ ç9í @ : 0I7N AV : / ?! > F4B; g6w 8n 8mGQEW88 90 > n : 8 = J = C? -1W78AR

-89 @ : Bw @ L0! 3 / 0L4O4Y ? x7! R3b; <v @ V4B 9, jL> z4B5 %> n8S, 7T5 % 7, EMD + G4u4O 1W7 # @; L> F55 5G0Z3W @ L0T CJ1b : q → kL6s5g0! @ / Av : q 0! Gv @ zGO0T AY> n5i1b 6'9?! ?엑스 GO4B Bw8 &; L @; <v55 @ V> n? d -1W7! <- = EBw8 & @ e1b @ ç @ 87N 7; F

GO4B5 %; u7N → n FP7 / 4Y @ S @; A = C GQ 3Q9v? x 7T5 % 7; EMD + ? @ 4C @ : @ ÷ H-9xH # 88321b = C4B 3 / @ T4O4Y ; s4cGO = C8i <- 32Fm @ L6ç A; 4u @Z << Hw Bw7 @; <3A $ GX : 8 = C1b 9Y6s 0m? d ? @ 4C @ : 9 + A60G 4gC75G4B 3 /

0m044T <: GT @ zHq0! : R7 / 5e80Z = @ 4O4Y > FAV = 1AR @ L0I7N ? d7!? d7 !

@ L017N 10088? x 9> F0! 4B 0E @ L0E @ 4k7N 3uD! Av86 = J = C? @ @ zHq> n8S4O55 89L = C55GO <L = 4O4Y Av1] -; sG01G> F1n @ ÷ ?! GQ : P 9í> F0! = C4B 0E : 8 = C0m3a <- 5Z ?! Av1] 3á55 9í> F0! @Z -3a55, 3á55 @GO = C4B 0E → 9 → d @ L0T : N744Y, : N744Y GO8i 4Y 32 @늙은 3; 0! 996s55 GO3á GX : 87A0m GX > 1W0T 4gC7 @ L 3GQEW? @ 4B 0E 0E5g? d

– @ L0G 100? x @ L6s55 0E4B 0T> F4O Av> J = 440n? -1W78AR -? 180! : 8Ek> n5p 0! <v; L4B Dé EW = : F : 88i 100 Å × 9 Å @ Z : 83; 4B 0E -8B> F, 8B> F이다

-5i> n0! AR이다 @ L0E4B 0xB %? 9? d 080-000-80879x -Av1] @L Bw8 & 88> ú ?! ; j4Y 1W7 / 8i GQ 4í ?! 15088? x $ 554B 33 @티@; GO <E> – 5G4B 1> % 8

Bw @ T 4O4Y -1W0E> 8; 7N AxB % @ z4B 3k → 93Wd – <1 <v1> 88 300088? x @L; s @; 9시 > F> – 5G0m? d -Hç5i0Z3W? d -8E4I 15088? x @ L; s

1W88E- @L : q = Q Bw8 & @ ÷ H-9xH # 32 1b = C1b88 GO8i 4gC79i @; <v @ V = @ 4O4Y -79 @ NAv7N9v 1> % 8 : N4c = 7 / √v <- @ z4B 4gC79í> F55 8x E80Z> n? d > n62 0E 9i0m = M8 << d? : % Cw, BMW? ? xGO = C4B 4k7N ? @ GBD + 55 AX : q5G> n @ V0m? d

= : FwCwD + 55 GO3a0! AX : q0! 5E @V > n? d 34k0! AX : q5G> n @ V3W > F4O, 7T5 % 7, EMD + 4B : t7A E84B 0M 88 0m8 & lt; v @ V4B @ gAV0! @ V4B AY > K> R4u4O88 @ L780T 4gC79í4B 0M 55 0q6sE; <v @ V0T GX AV = C4B 4 @ 삼& -; g = G; s3; <R @ / AR GOAv88 9n @ ç @ 87N : t7AE84B 0M; S @ T4O4Y

1W7! <- 0G0- : 8Gh7a55? @ 8 # Av> J 0m 89 @ : q≥k; AY @ O <v0! @ V> n? d : 8Gh7a55 AY @ L0m?) 7 / 0! Av 0 ÷ 8 : q? k55 AY @ L0m g0m 3/55 GRAu @ L> x = @ 4O4Y

& A & 57 @; @ ç1] @; 8p> F <- 79 @ NAv7N9v8 & E; <v @ V; 1n -1> % 8 Bw E84B; g6w? l836s ?! 8n @ L3 @ V0Z = @ 4O1n? – @ V @; 1n A $ 8; 1W715 % 0m044T, @ L0I 4gC79í> F <- 이자형; <v @ V4B; g6w 0m044T @ L 5G = G <v @ V4B 0E? 9? d

-0) @ Z1b <VAv> ó, 3J @L Bw, @L Bw ; j 0E> ó? -; j0E> F4O> ó 4gC7> R> n 7T5 % 7; EMD + ?! <- 4gC75F> n -> F86 AV : / ?! 9O @; ; g6w> F9 + 55 > x @; 0L4O4Y 1W A $ 557N @ L71

-Av1] 99 @ ÷ H-9xH # 88 321b0m 100 88 F / Hw3a @L Bw4B A $ HGO0T 985088 ? xB % 8 ? 180! δH-0 ÷ α! -55 1 $ 0m7N : 8 <L4x 9Y7N 1W 79 @ NAv7N9v : '6s @ L0T Av1] 0! @E E + 4k90 @ T4O4Y -4k90 @ T4O4Y -0fG0

-Av1] : 8 = C8i> F = C0ZAv88LFw = : @ z4B 0m <S557N8 & 4Y4O4Y : 8401n 0! 2 : 80m? d 0-32 ?! : <@ O @ L 89> F <- 0 % 6'864Y 0! 2 : 80E5g? d A + 5e82D + α9d -1W78AR

-3J9 + 3 × 9 + E80m = M> n≥d -? l8 > F : ÷ 5i @ G 4Y 5e82D + 0m? d 5 "D! 0! E +; g6w5i @ : @L> H3; GX 5e @ 4O4Y Av1] = C0 # ∞ 4B, 6tC388 0 !: 1 0T 320éAV = C0m 3áAó ?! ; s4c9í> F : 8 = C4B = C0 # N5 % d

= G = C0 # 87N 13 : PA $ 55> H!! 88 32 0AAV = C0T5G8i = E << 0h9iH-A! ;에스 G01G 10088? x @ : = C @ [?! : R0zGO 0m? d Av1] & amp; 7 ?! @ V4B SUV0h @ G = 4 F [D + 6s0m : R84B79 @ NAv7N9v : ' 6 초 -> U : NEM 4Y8 # 3W? d – @ L 1 $ 0m?! – – @ : : P5i @ L A & 0! ?> 3 / ?! 1X @ e?! – @L 1 $ 0m8 & C3 @ = : C4B5 %

: 84B, g6w5i @ L 4Y? l? M, 1W A $ 55 7N -1W78AR -? I <G @ L 0E @ G 4Y C74 @ 87N G?I <G 5i> n0! @ V0m? d 1W8155 12 @ eHw? u @ eGO0m @ L> U ?! 9 ÷ F [88 : 8 = J = C? @ L0T 404k @ G 7N8A @ T4O4Y

? 18 0! A7 @; > n62; sH2ε! – 55H @ ÷ GO0T EB? o <v @ V @; 0M 00 @ : 1W80m AVGú0 (@L A & 7N9i @ L GQ 7CJ A $ 559 [?! > H0I80m? d

> H4! 8p5g 0T? CEMD! T4O4Y CV = E @ G @ ÷ @ Z @ e : q5i @ L 4Y 5i> n0! @ V0m 6G @ = Gb = C = : E [55 12 @ eHw 0m 1 '= Gb = C = : E [L5i> n0! @ V = @ 4O 4Y F / Hw3a Av1] 1 $ 0m?! <- : 8 <L4x 9Y 7N 1W <U @ b @ L : tF @N @ 87N 5 ÷ 5i> nO) 4O4Y

– @ z @ L0T 3J9 + 00m = M = @ 4O4Y -4Y = C3a ≤0m 1W4Y @ = ?! 9B & ?! @ L 9 + 0T0! > s86 3, 9, AwGQAv 8p8 (4O4Y

1W88E-> H @ ÷ GO4Y4B> j1b0ZAR > F1b> v86,> F : ÷ 00 @ : 0f? l4B @L 71 Bw8 &> F86 8t0m = M> nGO = G EY 5 % @L Bw8 & 03 @ N @ 87N; L0T 5G = C8i <1 <v1] GQ 300088? x, 4000 88? x @ : 9Z @ 8E • 5G0m GQ 4í ?! 15088 × 3, <E> – 5I <v55 @ V4B 1W 1> 0 % 8 Bw @ T4O4Y @ L0E8 &

덩치 확 키운 ‘쌍용 코란도 C’ 후속 모델 포착

덩치 확 키운 '쌍용 코란도 C' 후속 모델 포착 코란도 C 최근 렉스턴 스포츠로 큰 재미를 보고 있는 쌍용차가 새차를 내놓는다

지난 2011년 데뷔해 반년만 있으면 데뷔 8년 차를 맞이하는 코란도 C는 쌍용차의 새 디자인 코드를 입고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다  코란도 C 후속 모델의 코드명은 C300 이번에 포착된 스파이샷 속 C300은 지금보다 좀 더 덩치를 키워 작게는 현대 투싼, 크게는 싼타페와 경쟁하는 모델로 출시될 전망이다 이미 쌍용차 최종식 사장은 지난 2016년 7인승 SUV를 내놓겠다고 발표한 상태다

  코란도 C 후속모델 스파이샷 스파이샷 속 C300은 많은 부분을 위장막으로 가렸지만 루프라인만 봐도 예전의 코란도와 완전히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오히려 티볼리나 G4 렉스턴과 패밀리룩을 이루려는 모습까지 엿보인다 두꺼워진 C 필러와 더욱 뒤로 이동한 리어램프는 뒷좌석과 트렁크 공간이 훨씬 커진 것을 암시한다

  구체적인 사양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보닛 아래에는 새로 개발된 1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과 16리터 디젤 터보 엔진이 얹힐 것으로 추측된다

쌍용차가 오랫동안 티볼리 급 혹은 코란도 급 전기차 컨셉트를 선보여 왔기 때문에 코란도 전기차가 등장할 가능성도 있다  다양한 파생모델을 만들어 내는  쌍용차의 행보로 보아 C300은 티볼리와 티볼리 에어처럼 일반 버전과 차체 길이를 늘린 롱바디 버전으로도 출시될 수 있다 코란도 후속 모델은 내년 중 선보일 예정이다 e-SIV EV

이미지:쌍용차, 카랩DB

레인지로버 등 5개 모델 크랭크축 소착 결함으로 리콜

레인지로버 등 5개 모델 크랭크축 소착 결함으로 리콜 재규어랜드로버 5개 차종이 리콜을 실시한다 대상 모델은 2010년식부터 2016년식까지 30 디젤엔진이 장착된 XF·XJ·레인지로버 등 5개 차종 1만6022대로 디젤엔진 크랭크축 소착 결함으로 시동꺼짐 현상이 발생되는 결함에 따른 것이다

해당차량은 오는 10월 29일부터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전액무상으로 점검 후 불량여부를 판정해 문제가 있는 엔진은 새 엔진 어셈블리로 교체하게 되며 점검은 약 1시간, 신품 엔진어셈블리교체는 약 16시간이 소요된다 리콜 시행 전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쌍용차, 코란도 C 10만대 판매 기념 스페셜 모델 출시

쌍용차, 코란도 C 10만대 판매 기념 스페셜 모델 출시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가 「코란도 C」의 글로벌 판매 10만대 달성을 기념해 상품성을 강화한 스페셜 모델을 출시하여 고객 선택의 폭을 더욱 다양화 했다고 밝혔다  쌍용차가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코란도 C」 스페셜 모델은 리미티드(Limited)와 비트(Beat) 두 가지 모델로 2일부터 전국 영업소에서 본격적으로 계약을 받고 판매에 들어 간다

Limited 모델은 고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기본 구성에 수출형 Wing(날개) 엠블럼을 국내 판매 모델 최초로 적용해 개성을 부여하고 EPS(전자식 파워 스티어링휠), ETCS(하이패스 자동 결제 시스템)+ECM(감광식 반사광 조절) 룸미러, 전자식 액티브 헤드레스트를 추가해 안전성 및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또한, Beat 모델은 국내 SUV 중 유일한 1등급으로 최고의 연비(복합연비 17 2km/ℓ: 도심 16 3 km/ℓ, 고속도로 18 4 km/ℓ)를 자랑하는 Chic(M/T) 모델에 편의성과 상품성을 대폭 강화하였으며, 수동변속 모델의 고급화를 통해 다양한 소비자 Needs를 충족하는 한편 지난 해부터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M/T 모델 활성화에 박차를 가한다

더불어, 기존 Chic와 비교해 인조가죽시트, 1&2열 히팅시트, 전자동 에어컨, 후방 장애물 감지 시스템, 루프랙/17”타이어&Alloy 휠/스티어링 휠 리모콘 등이 결합된 ‘Style Package’, 오토 라이트 컨트롤 시스템/우적 감지 와이퍼, 운전석 세이프티 파워 윈도우 등 활용도 높은 편의사양을 대거 적용해 고객 만족도를 크게 높였다 쌍용차는 지난 해 3월 국내 SUV 최고 연비를 자랑하는 「코란도 C」 Chic 출시를 시작으로 「코란도스포츠」 Mania, 「로디우스 유로」 M/T 모델 등 연비가 높고 이산화탄소 배출이 적어 친환경적인 M/T 모델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왔으며, 이에 힘입어 출시 전 1~2%에 머물던 M/T 선택 비율이 10% 이상으로 대폭 상승하는 등 A/T 중심의 국내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켰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모델들의 가격은 Limited 2,585만원, Beat 2,195만원으로, 강화된 상품성에 비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객 부담을 줄였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글로벌 전략 모델 「코란도 C」의 10만대 판매를 기념하고 고객들의 사랑에 보답하는 의미에서 스페셜 모델을 출시했다”며 “더욱 넓어진 선택의 폭으로 소비자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쌍용차, 코란도 C 10만대 판매 기념 스페셜 모델 출시

쌍용차, 코란도 C 10만대 판매 기념 스페셜 모델 출시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가 「코란도 C」의 글로벌 판매 10만대 달성을 기념해 상품성을 강화한 스페셜 모델을 출시하여 고객 선택의 폭을 더욱 다양화 했다고 밝혔다  쌍용차가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코란도 C」 스페셜 모델은 리미티드(Limited)와 비트(Beat) 두 가지 모델로 2일부터 전국 영업소에서 본격적으로 계약을 받고 판매에 들어 간다

Limited 모델은 고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기본 구성에 수출형 Wing(날개) 엠블럼을 국내 판매 모델 최초로 적용해 개성을 부여하고 EPS(전자식 파워 스티어링휠), ETCS(하이패스 자동 결제 시스템)+ECM(감광식 반사광 조절) 룸미러, 전자식 액티브 헤드레스트를 추가해 안전성 및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또한, Beat 모델은 국내 SUV 중 유일한 1등급으로 최고의 연비(복합연비 17 2km/ℓ: 도심 16 3 km/ℓ, 고속도로 18 4 km/ℓ)를 자랑하는 Chic(M/T) 모델에 편의성과 상품성을 대폭 강화하였으며, 수동변속 모델의 고급화를 통해 다양한 소비자 Needs를 충족하는 한편 지난 해부터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M/T 모델 활성화에 박차를 가한다

더불어, 기존 Chic와 비교해 인조가죽시트, 1&2열 히팅시트, 전자동 에어컨, 후방 장애물 감지 시스템, 루프랙/17”타이어&Alloy 휠/스티어링 휠 리모콘 등이 결합된 ‘Style Package’, 오토 라이트 컨트롤 시스템/우적 감지 와이퍼, 운전석 세이프티 파워 윈도우 등 활용도 높은 편의사양을 대거 적용해 고객 만족도를 크게 높였다 쌍용차는 지난 해 3월 국내 SUV 최고 연비를 자랑하는 「코란도 C」 Chic 출시를 시작으로 「코란도스포츠」 Mania, 「로디우스 유로」 M/T 모델 등 연비가 높고 이산화탄소 배출이 적어 친환경적인 M/T 모델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왔으며, 이에 힘입어 출시 전 1~2%에 머물던 M/T 선택 비율이 10% 이상으로 대폭 상승하는 등 A/T 중심의 국내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켰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모델들의 가격은 Limited 2,585만원, Beat 2,195만원으로, 강화된 상품성에 비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객 부담을 줄였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글로벌 전략 모델 「코란도 C」의 10만대 판매를 기념하고 고객들의 사랑에 보답하는 의미에서 스페셜 모델을 출시했다”며 “더욱 넓어진 선택의 폭으로 소비자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벤틀리, 벤테이가 코리안 에디션 모델 공개

벤틀리, 벤테이가 코리안 에디션 모델 공개 벤틀리모터스코리아는 30일, 영국 본사의 비스포크 전담 부서인 뮬리너에서 단 20명의 한국 고객만을 위해 특별히 제작한 한정판 모델 ‘벤테이가 W12 코리안 에디션 by 뮬리너’를 공개했다 벤틀리 뮬리너는 고객 한사람만을 위한, 세상에 단 하나뿐인 자동차를 만들어낼 수 있는 벤틀리의 개별 맞춤 서비스다

장인정신과 벤틀리만의 전통을 바탕으로 제작되며, 외관 컬러부터 시트의 바느질 방법까지 고객 취향에 맞게 지정할 수 있다 이번 모델은 오직 한국만을 위해 한정으로 제작한 아주 특별한 모델이다 ‘벤테이가 W12 코리안 에디션 by 뮬리너’의 외관에는 총 6가지 컬러가 적용된다 뮬리너 디자이너들이 한국 고객들의 취향을 반영해 한국의 도심 경관들과 가장 잘 어울리는 컬러를 엄선했다 또한, 벤테이가의 인상적인 매트릭스 그릴을 더욱 웅장하게 만들어주는 22인치 파라곤 휠이 장착됐고, D필러 부분에는 영국을 상징하는 ‘유니언 잭 플래그’가 전체적인 조화를 해치지 않도록 자리하고 있으며, 도어를 열면 바닥에 ‘Mulliner’ 글자를 비추는 LED 웰컴 램프가 운전자를 맞이한다

럭셔리 SUV인 벤테이가의 우아함을 극대화시킨 실내는 브라운과 옐로우 컬러를 기반으로 하는 2가지 테마로 제공된다 아울러 각 테마와 대비되는 컬러의 스티칭으로 벤틀리의 시그니처인 다이아몬드 퀼팅이 시트와 도어, 스티어링 휠에 수놓아져 럭셔리한 분위기를 배가시킨다 시트에는 ‘Mulliner’ 글자가 수놓아져 있으며, 동일한 문구가 화이트 일루미네이트 도어 플레이트에 새겨져 더욱 특별함을 자아낸다 실내에는 ‘오픈 포어 버 월넛’ 베니어도 사용된다 뮬리너가 최근 새롭게 개발한 기술인 오픈 포어 나노 코팅 기술을 적용해 원목의 질감이 그대로 느껴지는, 기존의 우드 베니어와는 완전히 다른 느낌을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천연 목재의 아름다움을 살리면서 완벽한 좌우 대칭으로 우드 패널이 전면부를 부드럽게 감싸는 ‘랩 어라운드’ 느낌을 구현하기 위해 모든 우드 패널 작업은 수작업으로 진행한다 한편, 벤테이가는 탁월한 고급스러움과 강력하고 여유로운 성능에 일상에서의 실용성까지 갖춘 벤틀리의 첫 번째 SUV다 최고출력 608마력의 강력한 12기통 엔진은 높은 연료 효율성과 정교한 성능까지 두루 갖췄으며, 0-100km/h 가속시간 41초, 최고속도 301km/h의 수치를 자랑한다 벤테이가는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벤틀리모터스코리아는 이번 ‘벤테이가 W12 코리안 에디션 by 뮬리너’ 모델을 시작으로 벤틀리 고객만이 누릴 수 있는 특별한 오더-메이드 시스템인 뮬리너 서비스를 더욱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쌍용차, 코란도 C 10만대 판매 기념 스페셜 모델 출시

쌍용차, 코란도 C 10만대 판매 기념 스페셜 모델 출시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가 「코란도 C」의 글로벌 판매 10만대 달성을 기념해 상품성을 강화한 스페셜 모델을 출시하여 고객 선택의 폭을 더욱 다양화 했다고 밝혔다  쌍용차가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코란도 C」 스페셜 모델은 리미티드(Limited)와 비트(Beat) 두 가지 모델로 2일부터 전국 영업소에서 본격적으로 계약을 받고 판매에 들어 간다

Limited 모델은 고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기본 구성에 수출형 Wing(날개) 엠블럼을 국내 판매 모델 최초로 적용해 개성을 부여하고 EPS(전자식 파워 스티어링휠), ETCS(하이패스 자동 결제 시스템)+ECM(감광식 반사광 조절) 룸미러, 전자식 액티브 헤드레스트를 추가해 안전성 및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또한, Beat 모델은 국내 SUV 중 유일한 1등급으로 최고의 연비(복합연비 17 2km/ℓ: 도심 16 3 km/ℓ, 고속도로 18 4 km/ℓ)를 자랑하는 Chic(M/T) 모델에 편의성과 상품성을 대폭 강화하였으며, 수동변속 모델의 고급화를 통해 다양한 소비자 Needs를 충족하는 한편 지난 해부터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M/T 모델 활성화에 박차를 가한다

더불어, 기존 Chic와 비교해 인조가죽시트, 1&2열 히팅시트, 전자동 에어컨, 후방 장애물 감지 시스템, 루프랙/17”타이어&Alloy 휠/스티어링 휠 리모콘 등이 결합된 ‘Style Package’, 오토 라이트 컨트롤 시스템/우적 감지 와이퍼, 운전석 세이프티 파워 윈도우 등 활용도 높은 편의사양을 대거 적용해 고객 만족도를 크게 높였다 쌍용차는 지난 해 3월 국내 SUV 최고 연비를 자랑하는 「코란도 C」 Chic 출시를 시작으로 「코란도스포츠」 Mania, 「로디우스 유로」 M/T 모델 등 연비가 높고 이산화탄소 배출이 적어 친환경적인 M/T 모델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왔으며, 이에 힘입어 출시 전 1~2%에 머물던 M/T 선택 비율이 10% 이상으로 대폭 상승하는 등 A/T 중심의 국내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켰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모델들의 가격은 Limited 2,585만원, Beat 2,195만원으로, 강화된 상품성에 비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객 부담을 줄였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글로벌 전략 모델 「코란도 C」의 10만대 판매를 기념하고 고객들의 사랑에 보답하는 의미에서 스페셜 모델을 출시했다”며 “더욱 넓어진 선택의 폭으로 소비자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4번째 모델 ‘레인지로버 벨라’ 최초 공개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4번째 모델 '레인지로버 벨라' 최초 공개 랜드로버가 20일, 최고급 레인지로버 라인업의 4번째 모델로 새롭게 추가될 레인지로버 벨라를 최초 발표했다고 밝혔다 레인지로버는 1970년 데뷔 이래 전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최상위 럭셔리 SUV로서 명성을 이어오고 있다

새롭게 레인지로버 패밀리에 합류할 레인지로버 벨라는 반세기 동안 이어온 혁신과 위상을 이어나갈 모델로 주목받는다 이번에 발표한 레인지로버 벨라는 시각적으로 절제의 미를 통한 간결함과 우아함을 동시에 구현했다 여기에 레인지로버가 오랜 기간 유지해온 혁신적 테크놀로지의 선구자적 역할을 이어나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모든 상황과 전 지형에 최적화됨은 물론, 지속가능한 소재 활용과 진보된 엔지니어링 기술을 바탕으로 브랜드 슬로건인 어보브 앤드 비욘드(Above and Beyond) 의미를 대변한다 랜드로버 디자인 총괄 디렉터 제리 맥거번은 우리는 레인지로버 벨라를 아방가르드 레인지로버로 부른다며, 벨라는 브랜드에 새로운 차원의 화려함, 현대적 감각과 우아함을 더한다고 밝혔다

레인지로버 벨라의 모델명은 1969년 등장하며 럭셔리 SUV 시장을 개척한 최초의 레인지로버 프로토타입에서 찾을 수 있다 개발 당시 레인지로버 엔지니어링팀이 사전 제작된 26대 레인지로버 모델의 보안을 유지하고자 라틴어로 숨김(veil)을 의미하는 벨라레(velare)를 사용한 것에서 유래됐다 한편, 레인지로버 벨라는 프리미엄 대형 스포츠 SUV 레인지로버 스포츠와 프리미엄 컴팩트 SUV 레인지로버 이보크 사이에 위치하게 된다 레인지로버 벨라는 3월 1일(현지시간)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