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법정관리는 부도 피하기 위해…”[ 자동차 세계 24_7]

쌍용차, “법정관리는 부도 피하기 위해” 쌍용차의 최대주주인 중국 상하이차가 9일 쌍용차의 법정관리를 신청하면서 향후 쌍용차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날 쌍용차 이사회는 강력한 자구노력 이행을 통해 빠른 시일 내 회사 경영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회사 경영진이 노조와 협력, 총력을 기울일 것을 주문했다 상하이차는 법정관리 신청을 통해 사실상 쌍용차에 손을 뗀 셈이다 쌍용차는 법정관리를 신청한 이상 법원의 결정을 기다릴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쌍용차 홍보담당 정무영 부장은 “쌍용차의 부도를 피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법정관리를 신청하게 된 것”이라고 말하며 “쌍용차의 향후 상황은 법률이 정한 절차를 밟을 것이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