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유로6 코란도 투리스모 샤토 출시..7단 변속기 탑재【24/7 카】

쌍용차, 유로6 코란도 투리스모 샤토 출시7단 변속기 탑재 쌍용자동차(대표 최종식)가 유로6 기준을 만족하는 파워트레인을 적용하여 주행성능을 향상시키고 상품성을 높인 코란도 투리스모 샤토를 출시하고 본격 판매에 들어간다고 7일 밝혔다 새롭게 선보이는 코란도 투리스모 샤토(Chateau)에는 e-XDi220 LET 22 디젤 엔진과 벤츠 7단 자동변속기가 조합을 이룬 파워트레인이 적용되었다 또한, 전고를 낮추고 루프디자인을 변경하여 더욱 슬릭(sleek)한 스타일을 완성하였으며 지하주차장 출입 등의 상황에서 운행 편의성을 높였다 4WD 시스템이 기본 적용된 샤토는 새로운 파워트레인이 선사하는 더욱 강력한 주행성능으로 전천후 아웃도어 활동을 즐기는 소비자들에게 가장 탁월한 선택이 될 것이라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지난 9월 New Power 코란도 투리스모 기본 모델에 적용된 파워트레인을 공유하며, 유로6 배기가스 규제를 만족하는 LET 22 디젤 엔진은 ▲최고출력 178마력(148%↑) ▲최대토크 408kg·m(112%↑)로 기존 모델에 비해 성능이 대폭 향상되었다

1,400~2,800rpm의 광대역 최대토크 구간을 실현하여 출발 및 추월가속성능이 우수하다 특히 벤츠 7단 자동변속기를 최적화된 변속품질을 구현하고 NVH(진동 및 소음)를 최소화하였으며, 서스펜션 튜닝을 통해 승차감을 개선했다 연비는 복합연비 기준 103km/ℓ이다 이 밖에도 내외관 변화를 통해 새로운 느낌을 부여하는 한편 편의사양을 개선해 상품성을 높였다

전후 스키드플레이트를 기본 적용해 스포티한 분위기를 강조했으며, LED 램프를 내장한 도어스커프를 2열까지 확대 적용하여 고급스러운 느낌을 살렸다 스마트기기와 연동 가능한 미러링크 기능을 갖춘 22인치 Full HD LED 모니터는 DMB 수신기능을 추가하여 이제 대화면을 통해 다양한 멀티미디어 재생은 물론 다채널 방송도 시청할 수 있게 됐다 새로운 파워트레인과 더욱 뛰어난 상품성으로 거듭난 샤토는 9인승 모델 전용이며, 판매 가격은 4994만원이다 기존 모델 가격은 ▲9인승 2899만~3354만원 ▲11인승 2866만~3329만원이다

티볼리 유로6 디젤 출시, 가격 2045만원부터

티볼리 유로6 디젤 출시, 가격 2045만원부터 [강원도=인제] 쌍용차는 6일, 강원도 인제스피디움에서 티볼리 디젤 보도 발표회를 갖고 이날부터 본격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티볼리 디젤은 기존 가솔린 버전을 베이스로 유로6 e-XDi160 엔진을 탑재, 최고 출력 115마력((4000rpm), 최대토크 30

6kgm(1500~2500rpm)의 성능을 발휘한다 연비는 복합 기준 153km/l(도심 137km/l, 고속도로 17

8 km/l, 2WD 자동변속기)의 효율성을 갖췄다 쌍용차는 “티볼리 디젤은 실제 주행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1500~2500rpm 구간에서 최대 토크를 발휘하도록 했다”며 “빠른 응답성과 경쾌한 주행성능과 함께 아이신 6단 자동변속기의 뛰어난 동력전달 성능과 품질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국내 소형 디젤 SUV는 물론 수입 동급 모델까지 겨냥하고 있는 티볼리 디젤은 온-오프로드 성능이 탁월한 가솔린 4WD 모델도 이날 함께 출시됐다 가솔린 4WD는 도로 상태 및 운전 조건에 따라 전 후륜에 구동력을 최대 50%까지 배분하는 스마트 시스템과 후륜에 독립현가 멀티링크 서스펜션과 조합해 승차감과 주행안정성을 높였다 티볼리 디젤의 가격은 TX트림이 2045만원, VX 2285만원, LX 2495만원이다

가솔린 4WD는 LX 고급형과 최고급형에 180만원이 추가된다 한편 최종식 쌍용차 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티볼리 디젤은 동급 최고 수준의 상품성에 한국 지형 주행 환경에 최적화된 파워트레인을 결합해 성능과 연비를 동시에 만족시킨 제품”이라고 말했다

쌍용차, 유로6 코란도 투리스모 샤토 출시

쌍용차, 유로6 코란도 투리스모 샤토 출시 쌍용차가 유로6 기준을 만족하는 파워트레인을 적용해 주행성능을 향상시키고 상품성을 높인 코란도 투리스모 샤토를 출시하고 본격 판매에 들어간다고 7일 밝혔다 새롭게 선보이는 코란도 투리스모 샤토에는 e-XDi220 LET 2

2 디젤 엔진과 벤츠 7단 자동변속기가 조합을 이룬 파워트레인이 적용됐다 또한, 전고를 낮추고 루프디자인을 변경해 더욱 슬릭한 스타일을 완성했으며 지하주차장 출입 등의 상황에서 운행 편의성을 높였다 4WD 시스템이 기본 적용된 샤토는 새로운 파워트레인이 선사하는 더욱 강력한 주행성능으로 전천후 아웃도어 활동을 즐기는 소비자들에게 가장 탁월한 선택이 될 것이라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지난 9월 New Power 코란도 투리스모 기본 모델에 적용된 파워트레인을 공유하며, 유로6 배기가스 규제를 만족하는 LET 2 2 디젤 엔진은 최고출력 178마력(14

8%↑), 최대토크 40 8kg·m(11 2%↑)로 기존 모델에 비해 성능이 대폭 향상됐다 1400~2800rpm의 광대역 최대토크 구간을 실현해 출발 및 추월가속성능이 우수하다 특히 벤츠 7단 자동변속기를 최적화된 변속품질을 구현하고 NVH(진동 및 소음)를 최소화했으며, 서스펜션 튜닝을 통해 승차감을 개선했다

연비는 복합연비 기준 103km/ℓ이다 이 밖에도 내외관 변화를 통해 새로운 느낌을 부여하는 한편 편의사양을 개선해 상품성을 높였다 전후 스키드플레이트를 기본 적용해 스포티한 분위기를 강조했으며, LED 램프를 내장한 도어스커프를 2열까지 확대 적용하여 고급스러운 느낌을 살렸다 스마트기기와 연동 가능한 미러링크 기능을 갖춘 22인치 Full HD LED 모니터는 DMB 수신기능을 추가해 이제 대화면을 통해 다양한 멀티미디어 재생은 물론 다채널 방송도 시청할 수 있게 됐다

새로운 파워트레인과 더욱 뛰어난 상품성으로 거듭난 샤토는 9인승 모델 전용이며, 판매 가격은 4994만원이다 기존 모델 가격은 9인승 2899~3354만원, 11인승 2866~3329만원이다

쌍용차, 유로6 엔진 탑재한 코란도 C LET 2.2 출시

쌍용차, 유로6 엔진 탑재한 코란도 C LET 22 출시 쌍용차가 코란도 C의 파워트레인을 동급 최고 수준으로 업그레이드 하고 신규 사양을 적용한 코란도 C LET 2

2를 출시했다 코란도C LET 22는 유로6 e-XDi220 엔진이 적용되고 아이신 6단 자동변속기가 결합돼 최고출력이 178마력으로 194%, 최대토크는 408kg·m로 11% 향상됐다

연비는 39% 가량 높아져 복합연비 기준 128→133km/ℓ(2WD A/T)를 달성했다 새 엔진은 국내 최초로 1400rpm의 저속구간부터 최대토크가 발휘되며 동급 최대인 2800rpm의 광대역 플랫토크 구간을 확보해 가속 성능이 대폭 개선됐다

여기에 스마트폰과 연동이 가능한 7인치 컬러 디스플레이 오디오가 동급 최초로 적용됐고 HID 헤드램프, 클리어타입 방향지시등, 6컬러 슈퍼비전 클러스터와 17인치 알로이휠과 18인치 다이아몬드컷팅휠로 새로게 단장을 했다 또 RX 이상 전 모델에는 18인치 다이아몬드컷팅휠이 확대 적용되고 전자식 속도감응형 스티어링(EPS)이 전 모델에 기본 적용했다 코란도 C LET 22의 판매가격은 KX 트림이 2185만원, RX 2540~2670만원, DX 2820만원, 익스트림 2597만원이다

쌍용차, ‘코란도C’ 배기량 늘려 유로6 대비한 속사정

쌍용차, ‘코란도C’ 배기량 늘려 유로6 대비한 속사정 쌍용자동차가 내놓은 코란도 C 부분변경 모델이 화제다 이번 변경의 핵심은 엔진이다

9월부터 적용되는 유로 6 배기가스 배출규정에 대비하기 위해 새로운 엔진을 적용한 거다 그런데 배기량이 문제다 이번에 쌍용차가 내놓은 새로운 코란도는 배기량을 줄이는 게 아니라 오히려 늘렸다 구형은 20리터급 디젤엔진이 탑재됐지만 신형은 22리터급 엔진이 탑재됐다

이유가 뭘까 다운사이징 트렌드에 역행 ? 코란도 C LET 2 2에는 새로운 2 2 e-XDi220 엔진이 장착된다

업계에선 쌍용차가 배기량을 늘린 배경으로 ‘라인업 특성 ’을 꼽고 있다 그동안 코란도 스포츠와 코란도 투리스모 , 렉스턴처럼 덩치가 큰 차종들에도 20리터급 엔진을 적용해왔다 경쟁 차종에 비해 힘이 부족하지 않느냐는 얘기가 나돌았고 , 이를 의식했다는 주장이다 쌍용차도 이를 강력하게 부정하진 않고 있다 그래서 유로 6 대응 엔진을 2

2리터급으로 키웠다는 얘기다 코란도 C에 탑재됐던 20리터 LET 디젤엔진은 최고출력 149마력 , 최대토크 367kgm의 힘을 냈다 새로운 2

2리터 엔진은 배기량이 늘어난 만큼 힘이 세다 최고출력은 구형보다 194% 늘어난 178마력 , 최대토크는 11% 늘어 408kg·m이다 큰 덩치를 이끌기에 충분한 힘이다

티볼리 디젤에 적용된 1 6리터 e-XDi160 엔진 물론 무턱대고 배기량을 키우는 전략만 편 건 아니다 티볼리에 탑재한 새로운 16리터 디젤엔진이 있어서다

유로 6 환경기준을 충족하면서 최고출력 115마력 , 최대토크 306kgm의 성능을 낸다 연비는 자동변속기 기준으로 리터 당 153km에 달한다

쌍용차는 이 엔진을 코란도 C에 탑재하는 걸 긍정적으로 보고 , 시장 상황에 맞춰 출시할 예정이다 이에 업계의 한 관계자는 “현대차가 올 뉴 투싼에 17리터급 디젤엔진을 탑재한 것도 영향을 끼쳤을 것 ”이라 평했다 이와 관련 , 이 회사의 자동차개발시험담당 홍성준 상무는 “내부에서 이미 코란도 C 16에 대한 개발을 진행 중이며 , 상당 수준의 성과를 보였다 ”면서 “세계적인 다운사이징 트렌드를 거스를 수 없는 일 ”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하지만 문제는 시장 반응이며 , 시장 타당성이 검증되면 언제라도 출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 ”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코란도 C, 뭐가 다르지 ? 핵심은 역시 새로운 심장이다 코란도 C LET 22에는 유로 6 기준을 만족하는 e-XDi220 엔진이 탑재됐다

이와 맞물리는 변속기는 아이신사 ( 社 )의 6단 자동이다 LET(Low-End Torque)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최대토크가 1,400rpm부터 발휘되기 시작해 2,800rpm까지 퍼져있다 저속에서 발휘되는 최대 토크로 인해 출발 시 경쾌한 움직임을 보이며 실용영역에 최대토크가 집중돼 있어 도심생활에서 디젤엔진의 풍부한 토크감을 맘껏 활용할 수 있다 연비 또한 이전모델에 비해 39% 좋아진 리터당 13

3km(2WD 기준 )다 기어비 개선과 커진 배기량으로 보어와 스트로크가 1:1에 가까워진 결과다 반대로 TCU 튜닝이 어려운 수동 모델은 배기량이 늘어나며 연비가 나빠졌다 새로운 헤드라이트와 휠 디자인 HID를 적용한 헤드라이트 (오른쪽 )

내 ·외관 변화는 소소한 수준이다 외관의 가장 큰 변화점은 헤드라이트다 HID 헤드라이트를 장착했고 클리어타입의 방향지시등을 추가했다 최근 헤드라이트는 LED가 대센데 조금 아쉬운 점이다 새롭게 바뀐 18인치 휠 (오른쪽 )

눈매 뿐 아니라 휠에도 새로운 디자인이 적용됐다 스포티한 느낌을 살린 17인치 알로이휠과 18인치 다이아몬드커팅휠이 적용됐으며 특히 , RX 이상 트림에 18인치 휠을 기본 장착했고 전자식속도감응형스티어링휠 (Electronic Power Steering, EPS)를 전 트림에 적용했다 7 인치 내부 디스플레이와 슈퍼비전 클러스터 코란도 C LET 22에는 스마트폰과 연동 가능한 7인치 컬러 디스플레이와 고급 오디오를 적용했다

7인치 디스플레이는 요즘 트렌드에 맞지 않게 작은 편이긴 하나 기존 코란도 C 센터페시아와의 디자인 조합이 훌륭한 편이다 총 6가지 색상을 적용할 수 있는 슈퍼비전클러스터 (오른쪽 ) 계기반은 최근 쌍용차 티볼리에 장착돼 좋은 반응을 얻은 색상변화 슈퍼비전 클러스터가 적용됐다 코란도 C LET 22는 블랙 , 옐로 , 화이트 , 블루 , 스카이블루 총 6가지 색상으로 배경색을 변경할 수 있고 이전 모델에 비해 시인성도 높아졌다

가격은 새로운 엔진 적용으로 소폭 상승했다 KX 트림은 2,185만원 , RX트림은 2,540만원부터 2,670만원까지며 익스트림은 2,597만원 , DX 트림은 2,820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