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티볼리 에어.. 고속도로 달리는 자율주행차 개발

쌍용차 티볼리 에어 고속도로 달리는 자율주행차 개발 쌍용차가 본격적으로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에 나선다 쌍용자동차는 자율주행 자동차 임시운행 허가를 받아 일반도로에서 시험 주행을 시작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임시 운행 허가를 받은 차량은 쌍용차 티볼리 에어 기반의 자율주행차로, 쌍용차는 지난달 국토교통부에 임시운행 신청서를 제출하고 인증시험을 통과해 지난 16일 자율주행 레벨3의 임시운행 허가를 받았다 국토교통부는 작년 2월부터 시험·연구 목적의 자율주행 자동차 임시운행 허가 제도를 도입해 실시하고 있으며, 레벨3는 일상적인 상황에서 고속도로 등 일정구역을 자율주행 할 수 있는 수준을 말한다 이에 따라 쌍용차는 자율주행 시스템의 공용도로 운행 관련 성능 개발 및 검증을 위해 임시운행 번호판을 발급 받았으며, 이달부터 시험주행로 및 일반도로에서 기술 신뢰성 확보를 위한 시험 주행을 시작할 계획이다

쌍용차 티볼리 에어 자율주행차는 차선 유지 및 변경, 차간 거리 및 속도 유지 기능이 탑재됐으며, 차선 변경 시 사각지대에서 장애물 위험이 감지될 경우 운전자 경고 알림 및 차선 변경 정지 기술이 적용됐다 또 야간 운행과 우천 시에도 안정적인 자율주행이 가능하도록 해 시스템 신뢰성을 확보했다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는 “이번에 임시운행 허가를 받은 티볼리 에어 자율주행 자동차는 소형 SUV임에도 자율주행 기술은 물론, 안전성과 신뢰성을 갖춘 첨단기능을 갖췄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차세대 및 친환경 자동차 기술을 연구·개발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급변하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차는 정부의 2020년 레벨 3 자율주행자동차 부분 상용화 목표에 발맞춰 지난 2014년부터 자동차부품연구원과 자율주행 기술을 공동 연구·개발해 왔으며, 지난 2015년 자율주행 자동차 시연 행사를 진행하는 등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쌍용차, 티볼리 에어 자율주행차 기술 시연..안전성·신뢰성 ‘확보’【24/7 카】

쌍용차, 티볼리 에어 자율주행차 기술 시연안전성·신뢰성 ‘확보’ 쌍용자동차는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진행된 미래형 도로시스템 기반의 자율 협력 기술 시연에 참가해 자율주행차 기술을 성공적으로 시연했다고 21일 밝혔다 쌍용차가 참가한 이번 행사는 지난 20일 경기도 여주 한국도로공사 기술시연도로에서 실시됐으며, 국내 최초로 자율주행차가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ITS)의 도로 인프라와 실시간으로 정보를 주고받으며 주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자율주행차는 도로 인프라를 통해 제공받은 정보를 바탕으로 스스로 감속 및 기존 속도로의 복귀를 진행하며, 차량속도, GPS 위치 및 기어정보 등의 차량 데이터를 도로 인프라에 전송해 주행하는 방식이다 쌍용차는 티볼리 에어 기반 자율주행차로 이번 기술 시연 테스트에 참가했다 티볼리 에어 기반 자율주행차에는 V2X(Vehicle to Everything) 기능이 탑재돼 도로 인프라와의 통신 등을 통해 차선 유지 및 변경, 차간거리 및 속도유지, 돌발 장애물 및 기상 악화 등의 상황을 대응하며 자율 주행을 구현했다

V2X는 자동차에 결합돼 운전자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증대 시키고 교통 효율성을 제고하는 자동차 네트워킹 기술로, 지능형교통시스템(ITS)과의 실시간 교통정보, 안전운행 경고, 교통흐름 정보 등의 교환, 자동차와의 통신을 통한 협력 주행 등을 수행하며, 특히 자율주행차 센서의 한계성능을 극복하거나 주행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꼭 필요한 요소기술에 속한다 쌍용차는 지난달 국토교통부에 임시운행을 신청하고 인증시험을 통과해 자율주행 레벨 3의 임시운행 허가를 받은 바 있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는 “티볼리 에어 기반의 자율주행차가 국내 최초로 진행된 자율 주행 테스트에 참가해 운행을 성공적으로 마침으로써 자율주행차의 안전성과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다가오는 자동차 시장의 새로운 패러다임에 맞춰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차는 정부의 2020년 레벨3 자율주행차 부분 상용화 목표에 맞춰 지난 2014년부터 자율주행 기술 연구 및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쌍용차, 티볼리 에어 기반 자율주행차 임시운행 허가 취득

쌍용차, 티볼리 에어 기반 자율주행차 임시운행 허가 취득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쌍용자동차는 자율주행차 임시운행 허가를 받아 이달부터 일반도로에서 시험 주행을 시작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에 임시운행 허가를 받은 자동차는 티볼리 에어 기반의 자율주행차로, 쌍용차는 지난달 국토교통부에 임시운행 신청서를 제출하고 인증시험을 통과해 지난 16일 자율주행 레벨3의 임시운행 허가를 받았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016년 2월 시험·연구 목적의 자율주행차 임시운행 허가 제도를 도입해 실시하고 있으며 레벨3는 일상적인 상황에서 고속도로 등 일정구역을 자율주행할 수 있는 수준을 말한다 이에 따라 쌍용차는 자율주행 시스템의 공용도로 운행 관련 성능 개발과 검증을 위해 임시운행 번호판을 발급 받았으며 이달부터 시험주행로와 일반도로에서 기술 신뢰성 확보를 위한 시험 주행을 시작할 계획이다 티볼리 에어 자율주행차는 차선 유지·변경, 차간 거리·속도 유지 기능이 탑재됐으며 차선 변경시 사각지대에서 장애물 위험이 감지될 경우 운전자 경고 알림과 차선 변경 정지 기술이 적용돼 안전성을 강화했다 또한 야간 운행과 우천 시에도 안정적인 자율주행이 가능하도록 해 시스템 신뢰성을 확보했다 쌍용차는 정부의 2020년 레벨 3 자율주행자동차 부분 상용화 목표에 발맞춰 지난 2014년부터 자동차부품연구원과 자율주행 기술을 공동 연구·개발해 왔다

2015년에는 자율주행 자동차 시연 행사를 진행하는 등 자율주행차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는 이번에 임시운행 허가를 받은 티볼리 에어 자율주행차는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임에도 자율주행 기술은 물론, 안전성과 신뢰성을 확보한 첨단기능을 갖췄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차세대 및 친환경 자동차 기술을 연구·개발함으로써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급변하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랜드로버, 오프로드 달리는 자율주행차 개발..53억 투자

랜드로버, 오프로드 달리는 자율주행차 개발53억 투자 [사진] 랜드로버 올 뉴 디스커버리 [데일리카 전병호 기자] 랜드로버가 오프로드 주행을 위한 레벨 4에서 5 단계의 자율주행기술을 개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영국의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익스프레스와 BBC 탑기어 등 외신은 4일(현지시각) 재규어랜드로버 자율주행 및 커넥티드 차량 연구 매니저 크리스 홈즈(Chris Holmes)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사진] 랜드로버 올 뉴 디스커버리 이들 매체에 따르면, 크리스 홈즈는 자율주행은 자동차 산업의 피할 수 없는 미래라고 말하며 자율주행 기술의 필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또한 그는 기존 재규어 랜드로버의 성능에 대한 고객들의 기대를 자율주행 차량에서도 동일하게 만족시켜 주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라고 덧붙이며 자율주행 시대에도 JLR의 브랜드 정체성은 유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랜드로버의 자율주행기술 개발은 자체적으로 이뤄지는 것이 아닌 코텍스(CORTEX)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여기에는 정부 및 산업 관련단체의 공동 투자기금이 지원되고,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해 기술 전문성과 완성도를 높인다 크리스 홈즈는 “코텍스는 가까운 미래에 자율주행이란 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도움을 줄 수 있는 환상적인 파트너들과 함께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고 말했다 [사진] 랜드로버 올 뉴 디스커버리 오프로드에서도 가능한 자율주행 능력은 음향과 비디오 데이터, 레이더, 빛과 거리 감지 정보 분석을 통해 이뤄지며, 이를 하나의 풀 프레임으로 구성해 오차 없는 완벽한 시각화 자료로 만들어낸다고 랜드로버는 설명했다 또한 랜드로버는 자사의 자율주행 기술이 오프로드 뿐만 아니라 눈길, 웅덩이같은 악조건 속에서도 대응이 가능하며, 가장 광범위한 환경에서도 가장 뛰어난 기능을 선보일 것이라고 자신했다 랜드로버는 현재 자율주행 개발에 370만 파운드(한화기준 약 53억원)를 투자한 상태이며, 완성된 기술은 향후 디스커버리나 디스커버리 스포트 등에 탑재되어 출시될 전망이다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