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10월 1만3728대 판매..티볼리 브랜드 실적 견인

쌍용차, 10월 1만3728대 판매티볼리 브랜드 실적 견인 쌍용자동차는 지난 10월 내수 9450대, 수출 4278대를 포함 총 1만3728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쌍용차 10월 실적은 개별소비세 인하 혜택 영향으로 올해 최대 판매를 기록했던 지난 6월(1만4167대) 이후 5개월 만에 1만3000대 판매를 넘어선 최대 실적으로, 전년 동월 대비 2 8% 증가한 것이다 특히, 티볼리 브랜드의 글로벌 판매가 이미 지난해 연간 판매(6만3693대)를 넘어선 6만8618대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35 8% 증가한 것에 힘 입어 전년 누계 대비 전체 판매도 7% 증가했다

쌍용차의 성장세를 주도하고 있는 내수 판매도 티볼리 브랜드 판매가 5400대 수준으로 회복되면서 지난 6월(9750대) 이후 5개월 만에 다시 9000대를 넘어선 9450대를 기록하며 올해 두 번째로 높은 실적을 달성했다 지난 7월 이후 4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는 내수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로는 소폭 감소한 실적이지만 전월 대비로는 18%나 증가한 것은 물론, 전년 누계 대비로도 5 2% 증가한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수출 역시 티볼리 브랜드가 전년 동월 대비 36% 증가한 데 힘입어 수출 전체로는 전년 동월 대비 27 7%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으며, 전년 누계 대비로도 10

7%의 상승세를 기록 중이다 무엇보다 티볼리 브랜드 수출 물량 증가로 전년 동월 대비 20% 이상 증가한 유럽지역을 포함해 이란 등 신흥 시장의 판매도 전년 대비 큰 폭의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쌍용차는 지난 9월 코란도 C 를 시작으로 10월에는 티볼리와 티볼리 에어를 선적하며 지난 2015년 1월 이후 중단됐던 러시아 지역으로의 수출을 일부 재개 했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는 “티볼리 브랜드 등 상품성 개선 모델의 판매 증가세로 내수판매가 4개월 연속 증가하는 등 지난 6월 이후 최대판매 실적을 기록했다”며 “이러한 판매 증가세를 통해 4분기 최대 분기판매 실적으로 올해 판매목표를 달성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쌍용차 10월 내수ㆍ수출 동반 상승, 월 최대 실적

쌍용차 10월 내수ㆍ수출 동반 상승, 월 최대 실적 쌍용차가 지난 10월 내수 1만82대, 수출 3342대(CKD 포함)를 포함 총 1만 3424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주력모델의 판매증가로 내수, 수출이 동시에 월 최대 실적을 달성함에 따라 전체 월 판매 역시 전년 동월 대비 24

9% 증가하며 올해 월 최대 판매 실적을 기록한 것이다 내수 판매도 렉스턴 브랜드가 월 최대 실적을 기록한 데 힘입어 전년 동월 대비 360%의 높은 증가세로 올해 월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렉스턴 스포츠는 전년 대비 1391% 증가한 올해 월 최대 실적인 4099대를 판매하며 내수 성장세를 주도하고 있다 이러한 주력 모델의 판매호조로 누계 판매도 올해 들어 처음으로 전년 대비 10%의 성장세로 추세전환 됨에 따라 내수 9년 연속 성장세 달성 전망을 밝게 했다

수출 역시 렉스턴 스포츠 등 신규 라인업을 본격 투입한 데 힘입어 전년 동월 대비 0 4% 증가하면서 월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렉스턴 스포츠의 해외 론칭이 지난 9월부터 칠레, 에콰도르 등 중남미 지역까지 확대되고 있는 만큼 이러한 수출 회복세는 지속될 전망이다

쌍용차, 10월 내수 7689대 판매..소형 SUV 티볼리 ‘견인’

쌍용차, 10월 내수 7689대 판매소형 SUV 티볼리 ‘견인’ [사진] 렉스턴 스포츠 (4세대)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쌍용자동차는 지난 달 내수 7689대, 수출 3110대 등 총 1만799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이와 같은 실적은 추석 연휴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 영향에 따른 결과로, 전년 동월 대비 180% 감소했다 내수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188% 줄었지만, 일 평균 판매 대수는 450대에서 480대로 증가했다

쌍용차의 지난 달 최다판매 모델은 티볼리로, 총 3071대가 판매됐다 렉스턴 스포츠는 2957대 판매를 기록, 뒤를 이었으며, G4 렉스턴은 1239대가 판매돼 전체 판매 3위를 기록했다 [사진] 2019 G4 렉스턴 지난 달 까지 집계된 국내 누적 판매량은 총 7만8072대를 보여 작년 같은 기간과 대비해서는 22% 감소한 기록을 나타냈다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160% 감소했지만, 전월 대비 314% 증가, 회복세를 기록하고 있다 쌍용차는 오는 10월부터 칠레, 에콰도르 등 중남미 지역의 수출이 확대됨에 따라 수출 회복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은 “조업일수 축소 영향에도 내수, 수출 모두 의미 있는 실적을 기록했다”며 “생산 효율성을 확보해 적체 물량을 해소하고 판매 확대에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