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eajo/Test drive: SsangYong Rexton D22 4X4 7AT QUARTZ (w. eng. subs) – Tuulilasi

SUV는 요즘 매우 인기있는 자동차입니다 그리고 오늘 우리는 시승 쌍용 렉스 턴

그것은 매우 크고 잘 생긴 차입니다 겨울이나 눈이 내리는 환경에서 어떻게 작동하는지 봅시다 쌍용 렉스 턴의 운전석에 처음 앉을 때 너는 즉시 그것에 주목하고 느낀다 이건 작은 차가 아니야 정말로 적당한 크기의 SUV보다 오히려

이런 종류의 칙칙한 길을 운전할 때 사 륜구동이 켜져있다 눈이 내리는 곳으로 매우 편안하게 흘러갑니다 적어도 여기 wintery 조건에서 Rexton은 적절하게 적응했다고 느낍니다 그것은 또한 꽤 무겁고 거의 3 톤입니다 무게는 또한 운전에 약간의 안정성을 가져옵니다

또한 사실을 당신은 당길 수 있습니다 거의만큼 무게는 차의 무게와 같다 자동차는 적절한 작업 말이며 그것은 전문적인 사용에 편리 할 수 ​​있습니다 SsangYong Rexton은 그 SUV에서 적당한 SUV 다 섀시가 소위라고 사다리 섀시 본체가 섀시 위에 놓여 있습니다 또한 4 륜 구동을 제어 할 수 있습니다

스위블 노브를 통해 실제 바퀴 구동 장치에 차를 넣을 수있는 곳 도시 및 드라이어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빠르고 느린 사 륜구동 모드가 있으며 감속 기어, 때 제대로 offroading 가고 있습니다 자동차의 모든 구석에있는 독립적 인 서스펜션 힘든 오프로드 조건에서 약간의 그립을 보장해야한다 그립이 정말로 필요할 때 조금 스티어링 휠에서의 obeservation 바퀴는 윗부분이 상당히 좁다

그것이 바닥과 측면에서와 같은 것에 비해 스티어링 휠이 분명히 두껍습니다 당신이 바퀴를 돌릴 때 그것은 흥미로운 기류입니다 조금 더 굽은 길로 가자 그것은 오늘 꽤 눈이 내리는 것처럼 보입니다 눈 쟁기는 아직 도로에 닿은 적이 없습니다

차 밑으로 도로가 흐르면서 Rexton은 매우 안정적인 것 같습니다 이런 종류의 조건에서 그리고이 길에서 걱정할 것이 없습니다 확실히 속도는 그렇게 높지 않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가고 꾸준히 행동합니다

가능한 모든 방법으로 사람은 심지어 그것을 말할 수 있었다 차는 운전하기에 즐겁습니다 오두막 Rexton에서 매우 세련된 것 같습니다 가죽 시트와 많은 내부 공간입니다 자동차의 외형 치수가 큽니다

내부도 넓고 안전합니다 운전하기 다른 방향으로의 가시성 여기에서부터 정말 멋지 네요 다른 차량이하는 일을 따라하는 것은 정말 쉽습니다 이 눈이 많이 내리는 작은 길에서 Rexton은 집에 있습니다

작은 눈 은행은 전혀 느낄 수 없다 눈길을 좀 더 깊숙이 파고 들도록 유도합니다 이 차가 눈이 뚝뚝 떨어지는 것은 문제가되지 않습니다 4 륜 구동 및 감속 장치로 인해 이 조건들에서 차는 매우 안정적이고 안전하다 여름 별장 도로 눈 쟁기가 아직 도로를 방문하지 않은 경우에도

외부 치수가이 거대한 뒷면에는 자연스럽게 큰 부츠로 쉽게 물건을 많이 넣을 수 있습니다 뒷좌석에있는 것 같습니다 많은 공간이 있습니다 당신은 여기에서 정말로 편안하게 여행 할 수있다 네가 나 같은 보통 크기의 남자라면

쌍용 렉스톤은 정말 큰 차다 그 크기 찾는 사람과 이야기한다 적절하고 진짜 큰 SUV

시승기 – 다재다능한 패밀리SUV '디스커버리 스포츠'

영국의 신사로 불리는 랜드로버는 막내격인 ‘디스커버리 스포츠’를 다재다능한 프리미엄 콤팩트SUV라고 칭한다 고급스럽고 디자인에 충분한 공간활용 능력을 갖췄으며 첨단기능까지 갖춘 차를 찾기란 쉽지 않다

선택지가 콤팩트SUV로 한정된다면 더욱 그렇다 랜드로버의 자신감은 어디서부터 나오는 것일까 최근 랜드로버의 콤팩트SUV ‘디스커버리 스포츠’를 시승했다 시승 차량은 ‘TD4 180PS HSE LUXURY’ 트림이다 외관 전면부는 6각형 패턴의 메쉬 그릴과 하단 사다리꼴 형태의 공기 흡입구 등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다

제논 타입의 헤드램프와 LED 시그니처 라이트는 슬림한 랩 어라운드 디자인으로 마무리돼 단정하고 세련된 느낌을 주고 측면의 C필러 그래픽은 다이내믹한 모습을 연출한다 콤팩트SUV로 구분되지만 상대방을 압도할 정도의 위압감이 있다 전장이 4590㎜로 크지 않지만 벨트라인이 높게 형성돼 차가 커 보인다 물론 뒤로 갈수록 낮게 떨어지는 선이 균형을 잘 잡아준다 내부는 수직, 수평의 조화가 잘 어우러졌고 탁 트여 개방적이며 시야도 넓어 주행하기 편하다

곳곳을 휘감고 있는 가죽 마감재 등은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극대화시킨다 창틀 옆에 유리창 개폐 버튼이 위치한 것은 다소 생소하다센터페시아 밑으로는 다이얼 방식 기어 레버와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 버튼 등이 자리한다 시트는 부드러우면서도 탄탄해 착좌감이 좋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 이 차의 고급스러움을 다소 저해시키는 센터페시아의 단조로움이다

조금 더 세련된 디자인을 갖췄더라면 좋았겠다는 생각이다 거주성은 남부럽지 않다 바퀴 위치가 4개의 코너 가까이 배치된 설계로 플래그십 모델인 레인지로버와 견줄 정도의 뒷좌석 레그룸이 확보된 덕분이다 174㎝ 성인남성이 앉아도 주먹 2개 이상 남을 정도로 여유롭다 카시트를 장착해도 옆 좌석 공간이 충분하다

슬라이드 & 리클라인 기능이 포함된 60:40 폴딩 시트는 앞, 뒤로 최대 160㎜까지 조절할 수 있어 공간활용을 극대화할 수 있다 트렁크 기본 용량이 829ℓ인 점도 매력적이다 기본 용량이 450ℓ인 차량을 소유한 한 아이의 아빠로서는 디스커버리 스포츠의 적재능력이 부러울 따름이다 앞, 뒤 도어에 달린 포켓 공간은 138ℓ로 동급 SUV 대비 2배 이상 넓다

그 외 수납공간도 넉넉하다 주행성능은 약 2톤(t)에 달하는 무게를 이끄는데 부족함이 없을 정도다 20ℓ 인제니움 디젤엔진이 탑재돼 최고출력 180마력에 최대토크 439㎏·m의 토크를 제공한다

여기에 최첨단 9단 자동 변속기가 엔진과 조화를 이룬다 초반 가속 시 다소 밋밋한 느낌이 들지만 중간 속도 이상으로 달리기 시작하면 몸이 풀린다 앞, 뒤 서스펜션은 각각 맥퍼슨 스트럿, 인테그럴 링크로 구성됐다 핸들링은 민첩하고 부드러운 편이다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북악스카이웨이의 긴 곡선 구간을 한참 달렸지만 차체가 한쪽으로 쏠리지 않고 균형을 잘 잡아줬다

주행하는 동안 정숙성과 함께 진동도 잘 잡았다는 느낌을 받았다 100% 알루미늄 경량엔진 구조와 저마찰 설계, 가변 밸브 타이밍 등 첨단 기술이 적용돼 소음뿐 아니라 진동까지 모두 잡아준 덕분이다 복합연비는 시승 차량 기준 120㎞/ℓ(도심 109㎞/ℓ, 고속도로 13

8㎞/ℓ)이다 시승은 도심주행이 대부분이었고 실주행 연비는 11㎞/ℓ였다 다양한 첨단 편의사양 등은 가족들과 함께 하는 주행을 즐겁고 편안하게 해준다 디스커버리 스포츠에 새롭게 적용된 최신 프리미엄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인컨트롤 터치프로는 102인치 터치스크린으로 작동하며 빠른 반응 속도와 향상된 멀티태스킹 기능을 갖췄다

전 모델에는 동작인식 기능을 적용해 간단한 발동작으로 테일게이트를 열고 닫을 수 있는 제스처 테일게이트 기능, 스마트키 없이 문을 개폐할 수 있는 키리스 엔트리, 영국 프리미엄 오디오 메리디안 사운드 시스템이 기본 사양으로 신규 추가됐다 한편 디스커버리 스포츠는 TD4 150PS SE, TD4 180PS SE, TD4 180PS HSE LUXURY 등 3가지 트림으로 나뉜다 판매가격은 트림에 따라 6020만원에서 7280만원 사이로 구성된다

SsangYong Rexton QUARTZ 4×4 – COMFORT PACK – Automaat – 3500 kg

이 쌍용을 자세히 살펴보십시오 그것은 2018 년의 자동차입니다

이것은 새 차다, 그것은 즉시 이용할 수있다 이 밴에는 실용적이고 편안한 엑스트라가 있습니다 순항 제어 장치, 역전 카메라 및 내비게이션 시스템을 포함한다 이 쌍용에는 지붕 레일과 창문이있는 파티션이 있습니다 이 배달 트럭은 귀사에 적합한가요? 그런 다음 시운전을 예약하십시오

디젤 심장으로 '완성'에 이르다 – 쌍용 티볼리 디젤 시승기[24/7 카]

디젤 심장으로 '완성'에 이르다 – 쌍용 티볼리 디젤 시승기 소형 SUV의 붐을 타고 태어난, 올 상반기, 국산차 업계의 슈퍼스타인 쌍용자동차의 티볼리를 시승했다 티볼리는 올 1월부터 가솔린 모델로 처음 출시되자마자 높은 관심과 호응을 얻었으며,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3개월 연속으로 5천대를 넘는 판매고를 올리는 한 편, 하반기에 추가타로 나선 디젤 모델이 꾸준한 판매호조를 이루며, 쌍용차의 경영 정상화를 가속시키고 있는 일등 공신이다

지난 10월에는 총 8,364대가 생산되며 쌍용차 단일 모델 사상 최대 생산량을 경신하기도 하는 등, 티볼리의 인기는 여전히 식을 줄 모르고 있다 기자는 티볼리 디젤 모델 출시 초기에 있었던 시승 행사에서 티볼리 디젤의 성능과 잠재력을 충분히 경험한 바 있다 하지만, 시승 행사 때의 트랙과 짜여진 시승 코스에서는 경험할 수 없는 요소들이 있기에, 티볼리를 일상의 환경에서 직접 경험해보기로 했다 기자가 시승한 티볼리는 최상급 트림인 LX 트림에 7인치 AVN시스템, 프리미엄 시트 패키지, 인테리어 패키지, 컨비니언스 패키지, 의 선택사양이 추가된 모델이다 가격은 선택사양 포함하여 2,643만원(VAT 포함)

티볼리의 외모에서는 쌍용차의 새로운 디자인 언어가 그대로 녹아 있다 활공 중인 맹금류의 날개죽지, 접영을 하고 있는 수영선수의 어깨선 등에서 모티브를 얻은 `숄더 윙` 그릴을 중심으로 일관성 있게 이어지는 직선적인 형상은 티볼리의 개성과 인상을 확실하게 잡아준다 또한, 하이글로스 블랙 페인팅으로 마감한 A필러와 C필러 상단을 통해, 마치 지붕이 공중에 떠 있는 듯한 플로팅 스타일의 루프를 연출한 점도 포인트 이 외에도 근래에 보기 드문 클리어 타입의 테일램프를 채용한 점도 눈에 띄는 요소다 티볼리의 인테리어 전반은 페이스리프트된 코란도C와 비슷한 분위기를 풍기지만, 더 높은 완성도를 보인다

티볼리의 인테리어는 코란도C에 이어, 쌍용차의 설계 역량이 한층 발전했음을 보여주는 지표다 기존 쌍용차의 투박한 마무리를 생각하면 도리어 티볼리에게 미안해질 정도다 특히, 조립 품질 면에서 크게 향상된 모습이 인상적으로 다가온다 3스포크에 가까운 형상을 가진 티볼리의 스티어링 휠은 하단을 약간 잘라낸 D-컷 스타일로 디자인되었다 마감은 가죽으로 되어 있고, 비정형의 림을 도입하여 양질의 그립감을 확보했으며, 열선 기능까지 적용되어 있다

하지만 전후 조정은 불가하고 상하 조정만 가능하다는 것이 일말의 아쉬움으로 남는다 색상을 변경할 수 있는 계기판도 특징적인 부분이다 다만 계기판 전반에 걸쳐 색상이 변화하는 것이 아니라, 중심부의 색상만 변경된다는 점이 다소 아쉬운 점이다 계기판 색상은 주/야간을 별도로 설정할 수 있다 다양한 형태의 자잘한 수납공간을 곳곳에 마련한 점도 강점이라 할 수 있다

가장 인상적인 부분은 플로어 콘솔박스에 마련된 공간인데, 일반적인 자동차의 플로어 콘솔박스와 달리, 뚫려 있는 점이 포인트다 그리고 이 뚫린 공간을 이용하여, 10인치급의 태블릿 PC를 수납할 수 있는 기발한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글로브박스에는 노트북을 수납 가능한 공간을, 글로브박스 상단에는 간단한 트레이를 마련해 두었다 뿐만 아니라, 앞좌석 도어 포켓에는 15리터 PET병과 0

5리터 들이 음료를 모두 수납 가능한 2중의 보틀 홀더를 확보했으며, 뒷좌석 도어 포켓에도 15리터 PET병을 수납 가능한 보틀 홀더를 마련해 두었다 앞좌석은 세미 버킷 형태로 만들어져 있으며, 적당히 탄탄한 착석감은 물론, 사이드 볼스터가 착좌부에 비해 단단한 재질로 이루어져 있다 운전석 한정으로 6방향 전동 조절 기능 및 통풍 기능이 마련되어 있으며, 급격한 차체의 움직임 아래서도 운전자의 몸을 비교적 잘 잡아 주는 편이다 하지만 시승차가 최고 등급의 사양을 지니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허리 받침이 적용되지 않은 점은 다소 아쉬운 부분이다

티볼리의 실내 공간에서는 쌍용차가 공간 설계에 고심한 흔적이 엿볼 수 있다 뒷좌석은 동급에서 넉넉한 공간을 확보하고 있으며, 통상적인 준중형 세단에 근접한 수준의 공간을 지니고 있다 가족을 위한 자동차로서 부족함 없는 실내 공간은 티볼리의 장점 중 하나다 뿐만 아니라, 뒷좌석의 등받이 각도도 275도까지 뉘일 수 있는 점 또한 매력적인 부분이다

트렁크 공간은 423리터로, 차급에 비해 비교적 넉넉한 용량을 확보하고 있다 티볼리 디젤은 쌍용차가 티볼리의 출시 초기에 밝힌 대로, 신규 개발한 16리터 디젤 엔진을 심장으로 삼았다 `e-XDI160`이라는 이름의 신형 16리터 터보 디젤 엔진은 3년여의 개발 기간을 거쳐 완성된 쌍용차의 또 다른 독자 개발 엔진이다

이 엔진의 최고출력은 115마력/4,000rpm, 최대토크는 306kgm/1,500~2,500rpm이다 변속기는 연초 출시한 가솔린 모델과 마찬가지로, 아이신의 자동 6단 변속기를 사용한다 티볼리 디젤의 정숙성은 경쟁작인 르노삼성의 QM3나 쉐보레의 트랙스 디젤에 비해서 보다 정제된 모습을 보인다

파워트레인으로부터 유입되는 진동의 양도 비교적 적은 편에 속한다 B세그먼트 골격의 소형 SUV로서는 정차 중에도, 운행 중에도 가장 우수한 정숙함을 보인다고 감히 말할 수 있을 정도다 내부에서 발생하는 소음 대책도 우수한 편이지만, 무엇보다도, 외부에서 유입되는 소음을 차단하는 능력이 체급에 비해 높은 편이다 티볼리의 승차감에서는 옛 쌍용차의 투박한 감각이 느껴지지 않는다 오히려, 안정감과 안락함 사이에서 적정한 수준의 타협점을 찾으려 노력한 흔적이 보인다

고르지 못한 노면에서 오는 충격을 대체로 융통성 있게 거르는 한 편, 평탄한 도로에서의 고속 주행서 오는 불안감도 적은 편이다 상대적으로 높은 무게중심과 작은 차체를 지니고 있음을 감안하면, 쌍용차의 섀시 조율 실력이 큰 폭으로 향상되었음을 느낄 수 있다 특히, 과거 프레임 온 바디 구조의 SUV와는 거리가 있는, 부드럽고 세련된 느낌은 승용차의 감각에 한층 가까워진 모습이라 할 수 있다 가속 페달은 꽤나 민감한 편이라서 반절 정도만 조작해도 회전 수가 꽤나 급격하게 상승한다 이전에 트랙 등지에서 시승했을 때에는 이 덕분에 코너 탈출 후 재가속이나 추월 가속에서의 순발력이 꽤나 발 빠르게 느껴진 바 있다

일상에서는 이 민감한 가속 페달이 처음에는 불편하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다소 시간이 지나 익숙해지고 나면 적은 조작량 덕에 발의 피로감이 적게 느껴지는 측면도 있다 브레이크 역시 민감한 축에 들기 때문에 제동도 처음에는 다소 불편하게 느껴진다 하지만 이러한 가속 페달 및 스로틀 설정, 그리고 부족하지 않은 파워트레인의 성능 덕에 티볼리 디젤은 순발력 면에서 부족함을 느끼기 어렵다 체구에 딱 맞는 정도의 경쾌함, 그리고 일상적인 영역에서 특별히 부족함을 느끼기 어려운, 적절한 가속력이다 기본 설정인 에코 모드에서도, 파워 모드에서도 스로틀의 개도량이나 반응 면에서 크게 변화하는 것을 느끼기 어렵다

그래도 약 120km/h 안쪽의 속도 범위까지는 체급에 맞는 경쾌하고 야무진 느낌을 준다 자동 6단 아이신 변속기는 허둥대는 일 없이, 엔진의 힘을 착실하게 구동륜으로 전달한다 하지만 최대토크가 저회전 영역에 몰려 있는 디젤 엔진의 특성 상, 고속에서는 다소 힘에 부친다는 느낌이 들지만, 정력적인 달리기보다는 일상에 초점을 맞춘 자동차인 만큼, 이 정도면 충분한 성능이라 할 수 있다 7월에 있었던 시승에서, 기자는 티볼리 디젤을 서킷에서 주행하면서 수준급의 실력을 확인한 바 있다 트랙에서 보여주었던 탄탄한 기본기는 공도에서도 충분히 드러난다

양호한 직결감의 스티어링 시스템과 비교적 탄탄한 하체에서 나오는 운동 능력이 십분 발휘되어, 코너에 달려 들 자신감을 돋워준다 물론, SUV의 프로포션에서 비롯된 높은 무게중심, 그리고 다소 민감한 브레이크 때문에 섣부른 욕심은 금물이다

캠핑과 레저의 이상적인 동반자 – 쌍용 렉스턴 스포츠 칸 시승기

쌍용자동차는 2002년, 국산 픽업트럭 시장을 다시금 일으켜 세운 희대의 히트작을 내놓았다 그 이름은 바로 ‘무쏘 스포츠’였다 무쏘 스포츠는 내수시장에서 쌍용자동차의 대표적인 볼륨모델이라고 할 수 있는 SUT(Sports Utility Truck)계보의 시작을 알린 기념비적인 모델이다 그 이후로 16년이 지난 2018년에는 쌍용 SUT 계보의 3대(代)라고 할 수 있는 렉스턴 스포츠가 등장했고, 그 이듬해인 2019년에는 렉스턴 스포츠의 ‘롱바디’ 모델로 알려진 ‘렉스턴 스포츠 칸’을 출시하기에 이르렀다 캠프야에서는 렉스턴 스포츠 칸을 직접 시승하며 레저활동을 위한 자동차로서 어떠한 가치를 지니고 있는지 확인한다 시승한 렉스턴 스포츠 칸은 5링크 코일 스프링 서스펜션이 탑재된 프로페셔널 S 모델이다 VAT포함 차량 기본가격은 3,367만원

정통 중형 픽업의 체급에 가까워진 차체 렉스턴 스포츠 칸은 렉스턴 스포츠에 비해 길이가 길어졌다 그리고 이 길어진 차체는 첫 인상에서부터 달라 보이게 만든다 물론, 렉스턴 스포츠와의 차별화를 위한 디테일을 추가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렉스턴 스포츠 칸은 숄더윙 그릴을 사용하는 렉스턴 스포츠와는 달리, 전용의 세로줄 그릴을 사용하며, 테일게이트에도 렉스턴 스포츠 레터링 대신, 칸(Khan) 레터링을 적용했다 렉스턴 스포츠 칸의 차체 크기는 길이 5,405mm, 폭 1,950mm, 높이 1,885mm이며, 휠베이스는 3,210mm에 이른다 이는 렉스턴 스포츠에 비해 무려 310mm가 길어진 것이다 휠베이스는 렉스턴 스포츠에 비해 총 110mm가 더 길어졌고, 설계 기반인 G4 렉스턴과는 무려 345mm나 더 긴 휠베이스를 가지고 있다 이는 늘어난 적재함을 안정적으로 지지하고 최적의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라고 할 수 있다 이렇게 충분한 길이의 적재함과 휠베이스를 확보한 렉스턴 스포츠 칸은 렉스턴 스포츠와는 확실히 다른 인상을 풍긴다 외관에서 나타나는 비례가 픽업트럭의 본고장인 미국의 중형 픽업트럭에 상당히 가까워졌기 때문이다 이는 제원 상으로도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다 렉스턴 스포츠 칸의 차체 크기는 크루캡(더블캡)에 5피트급의 숏 베드를 사용하는 쉐보레 콜로라도나 포드 레인저 등에 근접한 크기를 자랑하며, 폭은 이들보다도 더 넓다 차체의 폭이 워낙 큰 데다 뒤쪽 오버행이 매우 길기 때문에 주차에는 각별한 주의를 요한다 360도 어라운드 뷰 모니터를 적용하면 주차가 보다 쉽다 G4 렉스턴의 고급스러움과 편안함을 그대로 담은 실내렉스턴 스포츠 칸의 실내는 대형 SUV 모델인 G4 렉스턴의 실내 구성을 대부분 공유한다 G4 렉스턴의 세련된 대시보드와 앞좌석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이 덕분에 승용 SUV형 차종으로서의 만족감도 높다고 할 수 있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8인치, 혹은 92인치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를 기반으로 하는 시스템이 적용되며, 오디오 시스템 역시 인피니티 오디오가 아닌, 별도의 시스템을 사용한다 G4 렉스턴의 것을 공유하고 있는 앞좌석은 우수한 착좌감을 통해 장시간의 주행에서 오는 피로를 경감해 준다 시승차인 5링크 서스펜션 모델의 경우에는 앞좌석 열선 및 통풍 기능과 운전석 전동조절 기능이 전차종 공통으로 적용된다 뒷좌석은 렉스턴 스포츠의 것 그대로다 연장된 휠베이스가 승객 공간을 늘리는 데 사용되지 않았기 때문에 실내 공간은 렉스턴 스포츠와 동일하다 물론, 현재의 구성만으로도 가족용으로 사용하기에 충분한 수준의 공간이다 우수한 저회전 토크와 파트타임 사륜구동 시스템

렉스턴 스포츠 칸의 심장은 2 2리터 e-XDi220 LET 디젤엔진이다 제원 상 181마력/4,000rpm의 최고출력과 42 8kgm/1,400~2,800rpm의 최대토크를 낸다 변속기는 렉스턴 스포츠와 동일한 아이신(AISIN)의 자동 6단 자동변속기를 사용한다 구동방식 또한 쌍용차 전통의 저속 트랜스퍼 케이스가 포함된 파트타임 사륜구동 시스템으로, 평상시에는 후륜구동으로 작동한다 연장, 그 이상의 활용도와 가치를 지니는 적재함렉스턴 스포츠 칸의 적재함은 정통 픽업트럭에 가까운 렉스턴 스포츠 칸의 진정한 능력이 발휘되는 핵심적인 요소다 렉스턴 스포츠 칸의 적재함 내 좌우 폭은 렉스턴 스포츠와 같은 1,570mm이며, 적재함 깊이 또한 570mm로 동일하다 하지만 길이는 렉스턴 스포츠에 비해 무려 270mm나 길어진 1,610mm에 달한다 이렇게 길어진 적재함은 렉스턴 스포츠를 한층 뛰어 넘는 활용성을 일궈내는 원동력이다 길어진 적재함 덕분에 적재함 내 용량은 1,262리터에 달한다 이는 렉스턴 스포츠의 1,011리터에 비해 251리터나 더 증가한 것으로, 비율로 환산하면 약 24 8%에 이른다

적재중량은 어떤 후륜 서스펜션을 적용하는가에 따라 달라진다 시승한 5링크 코일 스프링 서스펜션을 적용한 모델은 렉스턴 스포츠와 동일한 500kg의 적재중량을 가진다 하지만 파워 리프 서스펜션이 적용된 모델의 경우는 200kg이 더 증가한 총 700kg의 적재중량을 갖는다 렉스턴 스포츠 칸의 적재함은 크기와 적재중량 모두에서, SUT의 한계에서 벗어나, 정통파 중형 픽업트럭에 가까워진 제원을 가지고 있다 가령 소형(Compact)급 픽업트럭에 속하는 토요타 하이럭스(Hilux)를 예를 들면, 적재함 길이 1,565mm, 폭 1,380mm, 깊이 480mm로, 렉스턴 스포츠 칸에 비해 더 작다 반면, 미국 중형 픽업트럭의 대표격인 포드 레인저(Ranger)는 5피트 적재함을 기준으로 길이 1,549mm, 폭 1,560mm, 깊이 528mm다 또 다른 미국 중형 픽업트럭인 쉐보레 콜로라도(Colorado)의 경우, 5피트 2인치 적재함을 기준으로 길이 1,567mm, 폭 1,468mm이다 즉, 렉스턴 스포츠 칸의 적재함은 5피트 규격의 적재함을 가진 미국 중형 픽업과 견주어도 무방한 수준이라 할 수 있다 오프로드에서 더욱 빛나는 주행 성능렉스턴 스포츠 칸은 대한민국에 몇 남지 않은 정통파 SUV인 G4 렉스턴을 기반으로 설계된 모델이다 따라서 G4 렉스턴이 가진 하드웨어의 대부분을 공유하고 있다 강건한 기가스틸 프레임을 비롯하여 다이내믹 5링크 서스펜션, 우수한 저회전 토크를 자랑하는 2 2리터 엔진, 그리고 저속 트랜스퍼케이스까지 갖춘 파트타임 사륜구동 시스템을 고스란히 품고 있다 또한, 여타의 SUV 차종에 비해 차체가 크고, 무겁고, 높기 때문에 무게중심도 높다 따라서 구불구불한 코너들이 이어지는 구간에서는 다소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주행 중 차체에서 느껴지는 동작 하나하나에서 고전적인 오프로더 지향의 SUV가 짙게 묻어 나온다 그다지 세련된 감각은 아니지만, 투박하고 터프한 맛은 확실하게 느낄 수 있다 렉스턴 스포츠 칸을 주행하면서 가장 좋은 인상을 받게 되는 시점은 바로 오프로드를 주행할 때다 오프로더를 지향하는 정통파 SUV의 하드웨어를 고스란히 갖춘 렉스턴 스포츠 칸은 오프로드에서 비로소 제 실력을 발휘하기 시작한다 기본적으로 높은 지상고를 가진 덕분에 접근각과 이탈각 등에서 더 유리하며, 든든한 기가스틸 프레임과 다이내믹 5링크 서스펜션은 오프로드의 크고 작은 굴곡에서 오는 충격들을 충실히 걸러낸다 오프로드 주행에서는 파워 리프 서스펜션보다 다이나믹 5링크 서스펜션의 성능이 더 뛰어나다 또한, 저속 트랜스퍼케이스까지 갖춰진 파트타임 사륜구동 시스템은 크로스오버들의 풀타임 사륜구동이 주지 못하는 뛰어난 노면 적응력을 선사한다 촬영을 위해 이동했던 야지와 임도 등에서 렉스턴 스포츠 칸은 그 어떤 SUV보다도 거리낌 없이 행동하고 든든하게 버텨준다 접지력을 확보하기 어려운 진창길과 마주한 상태에서도 걱정 없다 시승한 렉스턴 스포츠 칸의 공인연비는 도심 89km/l, 고속도로 10 8km/l, 복합 97km/l이다 시승을 통해 기록한 구간별 평균연비는 도심 7 6km/l, 고속도로 12

1km/l를 각각 기록했다 우수한 연비라고 말하기에는 다소 부족함이 있지만 차량의 체급과 특성을 감안하면, 납득할 만한 정도의 연비로 볼 수 있다 렉스턴 스포츠 칸의 또 다른 능력, ‘견인’렉스턴 스포츠 칸의 또 다른 능력은 바로 ‘견인’에 있다 여기서 말하는 견인은 카라반, 보트 트레일러 등, 토우 바(Tow Bar)를 통해 체결되는 각종 레저 장비를 견인하는 능력을 말한다 렉스턴 스포츠 칸의 최대 견인중량은 무려 3,000kg에 달한다 이는 국내의 그 어떤 SUV 내지는 SUV형 차종에 비해서도 높은 것이다 견인 볼에 걸리는 중량(노즈 웨이트, Nose Weight)은 최대 120kg까지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3,000kg의 최대 견인중량을 가진 렉스턴 스포츠 칸은 현재 국내 시판되고 있는 대부분의 카라반을 견인할 수 있다 특히 대체로 크기에 비해 가벼운 중량을 가진 유럽제 카라반의 경우에는 2축 섀시를 사용하는 대형급 모델들도 충분히 견인이 가능하다 렉스턴 스포츠 칸의 뛰어난 견인력은 고전적인 바디-온 프레임 방식의 차체구조와 함께, 강력한 저회전토크를 지닌 디젤엔진, 우수한 기어비와 신뢰도를 가진 6단 자동변속기, 그리고 기계식에 가까운 상시사륜구동 시스템이 만들어 낸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특성 덕분에 렉스턴 스포츠 칸은 다양한 레저활동에 그 어떤 차종보다도 폭넓게 대응할 수 있다 500~700kg까지 실을 수 있는 광활한 적재함까지 함께 활용한다면 금상첨화가 따로 없다 광범위한 영역을 비추는 후방카메라 또한 원활한 견인장치 체결을 도와준다 SUT를 넘은, 캠핑과 레저의 이상적인 동반자렉스턴 스포츠 칸은 그동안 쌍용자동차가 만들어 왔던 SUT의 계보에서 가장 궁극적인 지점에 도달한 모델이라고 생각된다 물론 단순히 길이만 길어진 렉스턴 스포츠라고 일축할 수도 있다 처음부터 픽업트럭으로 설계된 것이 아닌, SUV를 기반으로 개발된 데 따른 한계점들은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 그러나 차체와 공간 활용성 등의 측면에서는 현재 국내 완성차 업계에서 만날 수 있는 가장 정통 픽업트럭에 가까운 모델임에 틀림 없다 렉스턴 스포츠 칸은 쌍용자동차 SUT가 거쳐 온 진화의 또 다른 결과물이라고 할 수 있다 적재함의 확대로 인해 렉스턴 계열이 가진 튼실한 견인력은 물론, 그동안의 SUT를 뛰어 넘는 활용성까지 선사한다 특히 레저활동을 즐기지만 미국산 픽업트럭의 가격과 유지보수에 부담을 느끼고 있는 소비자라면, 렉스턴 스포츠 칸이 예상 외의 답안이 되어줄 수 있다 SUV 기반이지만 중형 픽업에 가까운 하드웨어를 지닌 렉스턴 스포츠 칸은 현재 국내 완성차 시장에서 고를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인 캠핑과 레저의 동반자라고 할 수 있다

Range Rover Sport PHEV | Dragon Challenge – De Auto

드래곤 도전 : 차 HO-PIN TUNG, PROCESSIONAL COUREUR 레인지 로버 스포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있는 선물입니다 DANIEL HOOK, LAND ROVER VEHICLE ENGINEER 나는이 문제를 해결할 수있는 다른 자동차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99 벤드 필 존스 (Phil Jones), LAND ROVER EXPERIENCE EXPERT 도전은 정신 나간다 그것은 내가 지금까지 관계했던 가장 어려운 도전이다 999 계단 이것은 완전히 새로운 수준입니다 이것은 자동차의 큰 도전입니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Plug-in Hybrid) 시스템

레인지 로버 스포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에 관해 매우 특별한 한 가지는 파워 트레인입니다 그것은 전기 모터의 비트는 힘과 종래의 20 리터의 Ingenium 가솔린 엔진의 비트는 힘을 결합한다 그것은 전기 드라이브의 속성입니다 즉각적인 토크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날카로운 머리핀 후에 가속 할 때 확실히 이 네트에 여분의 부스트를 주면 즉시 고속으로 돌아옵니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뒷문의 P400e 배지에서 인식 할 수 있으며, P400e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400 마력, 전기 구동'을 의미합니다 400 마력은 많은 힘이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또한 중국에서의이 도전에 그것을 필요로합니다 자동차는 우리가 고객에게 판매하는 자동차와 100 % 동일합니다

조정이없는 표준 생산 모델입니다 자동차는 99 회 회전 할 수있는 다이내믹 모드입니다 스포츠 모드에서 그리고 우리는 스티어링 휠의 노를 사용하여 전환합니다 우리가 계단에 도착했을 때, 지형 응답 설정을 '진흙과 트랙'으로 조정합니다 선택 사양 인 오프로드 타이어를 사용합니다

이것들은 스텝의 날카로운 모서리에 대한 약간의 추가 보호 기능을 제공합니다 우리는 자동차를 절대 한계에 달기 위해 이러한 도전을합니다 그리고 이것은 확실히 성공했습니다 레인지 로버 스포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의 용량은 놀랍습니다 평생 친구, 나는 말할 것이다

NEW RANGE ROVER 스포츠 플러그 – 인 하이브리드 전체 스토리에 대한 범위 탐색 스포츠 드래곤 도전 검색

Range Rover Evoque Android Screen with Carplay Waze Spotify GoogleMaps – Xenovision HDX 10.25"

안녕 얘들 아 오늘 우리는이 거대한 화면을 볼 것입니다 Xenovision에서 만든 Android HDX Screen for 레인지 로버 이보 크 가장 먼저주의 할 점은이 화면 원본과 똑같이 생겼다

크기가 1025 "이고, 매우 큽니다 보고 매우 아름답습니다 눈을 끈 것은 무엇입니까? 원래의 디스플레이보다 확실히 좋습니다 더 밝고 해상도가 높습니다

후방 카메라를 보자 내가 정의가 낮은 것으로 생각했다 대신 화면에 의존했다 이 화면에서 보면 보다 명확하고 상세한 이미지를 주목하라 이것은 이미 큰 개선입니다

더 크고 정의 된 화면이라 할지라도 가치가있을 것입니다 그것이보기에 매우 아름답 기 때문에 사기에 합당한 가치가있다 전체를 완전히 바꾼다 승객 컴 파트먼트 환경 그러나 HDX 모니터는 훨씬 더 그것은 좋은 모니터가 아니라 Android 인터페이스입니다

무슨 뜻이야? Android 인터페이스는 인터페이스 원래의 인터페이스 외에 존재한다 사실, 여기에서 원래 메뉴를 볼 수 있습니다 우리가 잘 알고있는 모든 원래 기능들 우리가 매일 사용하는 것 그러나 여기를 클릭하면 Android 인터페이스 자동차가 켜지면 화면은 Android 인터페이스로 기본적으로 시작됩니다 원래 인터페이스로 언제든지 돌아갈 수 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여 랜드 로버

Android 인터페이스는 어떻게 작동합니까? 화면 안쪽에 Android 태블릿이있는 것 같습니다 여기에 기본 앱이 있습니다 ~에 대한 바로 가기 가장 많이 사용되는 앱 분명히 Android 앱을 사용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스마트 폰이나 태블릿처럼 좋아하는 Apps를 다운로드하여이 화면에서 실행할 수 있습니다

차에서 사용하십시오 나는 운전하는 동안 그것을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주요 앱을 보자 "MEDIA"부터 시작하겠습니다

음악 : 좋아하는 노래를 USB 메모리에 복사하면됩니다 이 장치의 2 개의 USB 포트 중 하나에 연결하십시오 그 중 하나는 여기에있다 (여기 서랍에서 매우 편안합니다) USB 스틱을 삽입하면됩니다 좋아하는 노래 듣기 우리에게는 사진과 물론 YouTube가 있습니다

동영상을 볼 수있는 곳 Wi-Fi 펜 또는 스마트 폰의 핫스팟에 화면을 연결하기 만하면됩니다 이게 YouTube 야 그리고 내가 제일 좋아하는 App, Spotify 나는 자동차에서 음악을 듣는데 사용한다 개인적으로 나는 Spotify를 선호한다 기분이 들리지 않아서 음악을 듣는다 노래와 함께 USB 스틱을 준비하십시오

나는 그들을 온라인으로 경청하는 것을 선호한다 그래서 지금 아주 편리하게되었다 홈 화면으로 돌아 가기 우리는 네비게이션을 본다 네가 설정할 수 있다는 사실을 사랑해 좋아하는 앱을 찾아 볼 수 있습니다 당신은 Waze, Google지도, Yandex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나는 개인적으로 선호한다

Waze의 이제 시작되었습니다 Spotify를 제어 할 수도 있습니다 매우 편리하다 전체 화면에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Waze 보너스 캔디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 이것이 Waze입니다 저는 우리 모두가 알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큰 화면에서 Waze를 사용하십시오 환상적이다 조종석의 아름다운 경관을보십시오 완전히 다른 차처럼 보입니다

확실히 아름답다 자, 돌아 가자 다른 기능을 보려면 홈페이지로 우리에게는 설명이 필요없는 전화가 있습니다 전화 걸기를위한 일반적인 기능 그리고 우리는 링크가 있습니다 LINKti를 사용하면 휴대 전화를 연결할 수 있습니다 이 화면에 복제하십시오

제 경우에는 iPhone을 사용합니다 여기서 Apple CarPlay 인터페이스를 볼 수 있습니다 Apple Carplay 인터페이스를 사용할 수 있어야합니다 추가 부속품 CarPlay 동글 USB 액세서리입니다 당신은 장치에 연결하고 허용 할 수 있습니다

CarPlay로 작업하기 여기있다 나는 그것을 자리에 여기에 놓았 기 때문에 보여주기 쉽다 CarPlay Dongle입니다 분명히 중앙 터널 안에 설치 될 것입니다 그래서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 순간을 보여주기 위해 나는 그것을 여기에 두었습니다

빠른 액세스 권한이 있음 그런 다음 CarPlay 그것은 Apple의 기능, 환경입니다 그것은 매우 최적화되어있다 차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 인터페이스가 얼마나 아름다운 지 확인하십시오 Spotify를 살펴 보겠습니다

그것은 절대적으로 아름답습니다 그리고 너는 그런 노래를 바꿀 수있어 개인적으로 Spotify 만 사용합니다 및지도 내가 운전할 때 필요한 건 다야 내가 말했듯이, 안드로이드를 사용하면 끝없는 가능성 홈페이지로 돌아 가자

Android 사용자의 경우 LINK 함께 작동합니다 전화 미러링 Android의 기본 기능입니다 CarPlay Dongle 액세서리를 사용하는 경우 전에 보여준 것처럼 Android Auto와 유사한 인터페이스 인 Android Auto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Apple CarPlay 이 다른 화면으로 이동합니다 DVR을 볼 수있는 곳 전면 카메라를 설치 한 사람들을위한 전면 카메라의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및 온보드 컴퓨터 이 장치에 대한 좋은 점 그것이 완전히 통합 된 것입니다 Evoque의 전자 장치로 이것은 예를 들어 의미합니다 엔진 회전 속도를 봐라 그것은 엔진과 동기화됩니다! 속도, 온도를 보여줍니다 (죄송합니다, 누군가가 차를 지나쳤습니다) 나머지 연료 자치가 표시됩니다

그래서 그것은 자동차와 통합되어있다 원래 장비 이외에 작동하며, 그것은 원래의 전자 장치를 대체하는 장치가 아니며, 그것은 그것을 하이브리드로 병합하는 장치입니다 설정 : 예를 들어, 백라이트를 설정할 수 있습니다 소리, 탐색 할 좋아하는 앱 선택 당신은 블루투스 장치를 쌍으로 만들 수 있습니다, 언어를 설정 (물론 이탈리아어로!) 주차 카메라의 모양을 사용자 정의 할 수 있습니다 이것 좀 봐 고화질, 오리지널 카메라 하지만 그것은 또한 애프터 마켓 카메라 (아마존, 이베이

) 또한 스티어링 휠과 동기화 된 궤도 트랙을 추가 할 것입니다 귀하의 애프터 마켓 카메라가 장착되어 있지 않은 경우 제 경우에는 원래의 카메라입니다 주차 센서의 레이더가 옆에 있습니다 레이더와 카메라가 얼마나 편리할까요? 그리고 기동의 흔적! 이 기능은 매우 유용합니다

이것들은 단순히 설정입니다 Android는 이제 여기에 있습니다 Gmail, Chrome,지도 YouTube – 이전에 본 적이 있습니다 설정, 파일 관리자 아무것도 마음에 와서 다운로드하고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이 장치는 본질적으로 운전을위한 것입니다 그래서 당신은 아마 모든 애플 리케이션을 필요로하지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원하는 경우 예를 들어 이메일에 회신하면 너는 차 안에있어

Gmail에서 할 수 있습니다 (나는 아직 앱을 사용한 적이 없다 그 다음 환영 페이지를 보여줬다) 이 장치를 설치하는 방법? 어렵습니까? 이 장치를 설치하는 것은 어렵지 않습니다 이 대시 보드 패널을 제거해야합니다 원본 화면 제거 커버를 벗기십시오

단지 4 개의 나사입니다 2 개의 전자 보드를 제거한다 이 장치에 삽입하십시오 그 (것)들을 수용하기 위하여 완벽하게 디자인되는 그래서 매우 간단합니다 나사를 풀고 나사를 조이는 것에 관한 것입니다

최대 10 분이 소요됩니다 더 이상 그런 다음 원래 화면 대신 여기에 기기를 삽입하십시오 모양은 OEM 부품과 같이 원본과 동일합니다

모든 구멍과 치수 그들은 완벽하고 모든 것이 매우 간단하며 플러그 앤 플레이 장치를 삽입하기 전에 GPS 안테나를 연결해야합니다 대시 보드 오른쪽 모서리에 놓습니다 누가 하나 있니? 완벽한 GPS 신호 수신 예를 들어, 나는 열선 뒷 창문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안테나를 중앙에 놓아서 GPS 신호를 방해했다 그러나 오른쪽 위치 모퉁이에서 그는 완벽하게받습니다 핸즈프리 마이크를 놓으면됩니다 여기에 넣어 놨어

그리고 네가 한거야 설치하는 데 약 2-3 시간이 걸립니다 아주 간단하고 플러그 앤 플레이 모든 연결은 원본 예비 부품과 같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플러그 앤 플레이와 전체가 완벽하게 통합되어 있습니다 자동차 전자 제품 볼륨 손잡이가 작동합니다

이 버튼에서 트랙을 변경할 수 있습니다 환상적이다 이 화면은 표준 화면에 비해 큰 발전 관심을 가져 주셔서 감사합니다 동영상을 즐기시기 바랍니다 LIKE 버튼을 클릭하고 비디오를 즐긴다면 구독하십시오!

하이빔 – 유럽이 쌍용차 코란도를 주목했다

-2019 제네바모터쇼서 긍정 평가 쏟아져 "쌍용자동차는 아직 유럽의 스코다가 아니다 그러나 더 이상 농담의 대상도 아니다

새로운 코란도는 완벽했다" 지난주 막을 내린 2019 제네바모터쇼의 코란도를 본 영국 탑기어의 평가다 이외 오토프레스와 오토카 등의 전문 언론 또한 코란도를 다시 봐야 할 필요성이 생겼다는 의견을 내놨다 이를 기반으로 쌍용차 내부적으로 모터쇼 개막 이후 코란도에 쏟아진 평가를 종합한 결과 긍정적인 반응이 거의 대부분으로 나타나 고무됐다 유럽 내에서 더 이상 과거의 쌍용차가 아니라는 점을 검증받는 자리였던 셈이다

소셜미디어를 통한 유럽 소비자들의 평가도 긍정적이다 '공격적인 디자인에 기대가 많다(앤드류 라이언)', '실물이 정말 괜찮다(뱃취)' 등의 의견이 속속 게재됐다 현장에서 만난 쌍용차 유럽 관계자들은 연신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당연히 유럽 언론의 반응이니 유럽 시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다 무엇보다 올해는 내수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수출 확대가 절실한 쌍용차에게 코란도의 유럽 내 호평은 반가울 따름이다

현장에서 만난 쌍용차 관계자에게 물었다 대체 유럽 언론이 호평하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그는 유럽 파트너들이 한결같이 "디자인 수준이 몰라보게 향상됐다"는 말을 쏟아낸다고 대답했다 도심형 SUV답게 낮고 넓은 비율과 풀 LED, 여러 조각으로 나뉜 캐릭터 라인 등이 전형적인 유럽 디자인이라고 치켜세운다는 것이다 쌍용차에 따르면 코란도 디자인이 확정되기 전 내부적으로 세 가지 방안을 놓고 고민했다 이를 표현으로 구분하자면 공격적인 디자인, 트렌드를 담은 디자인, 이전 제품의 디자인 승계다

이 가운데 최종 선택된 것은 트렌드를 추구하되 요소마다 역동성을 살려내는 방안이었다 앞서 티볼리를 통해 이미 디자인 트렌드를 확인한 만큼 쌍용차로선 티볼리와 비슷한 느낌을 주되 역동성으로 차별화를 시도했다고 말이다 물론 경쟁사 제품도 고려했겠지만 티볼리 디자인을 변형, 발전시키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던 셈이다 그리고 제품을 내놓자 국내는 물론 유럽에서도 호평이 이어지며 긴장이 조금 풀리는 모습이다 코란도를 처음 선보이는 자리에서 최종식 사장은 "코란도는 앞으로 쌍용차가 나아가려는 혁신적인 전환의 시작"이라고 언급했다

최근 5년 동안 쌍용차의 해외 실적 중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유럽에 부활의 메시지를 전달한 셈이다 특히 유럽 내 가장 인기가 많은 C세그먼트 제품이라는 점을 들어 패밀리 SUV의 성격을 강조했다 이에 화답하듯 영국 탑기어는 "코란도는 가격 대비 상당히 괜찮은 패밀리 크로스오버"라는 평가를 내렸다 게다가 SUV에 특화된 라인업은 시장 개척에 있어 분명 어려움이 아닐 수 없다 사실 쌍용차의 제품군은 넓지 않다

단적인 예로 SUV보다 세단의 인기가 높은 지역은 진출 자체가 쉽지 않아서다 따라서 SUV 인기가 치솟는 유럽이 쌍용차에게는 대단히 중요한 수출 시장이자 돌파구다 지난해 쌍용차의 효자는 당연히 티볼리와 렉스턴스포츠였다 이 가운데 렉스턴스포츠는 승용형 픽업이라는 틈새시장을 공략한 것이어서 독점적 지위를 누렸지만 티볼리는 제품력을 검증받으며 내수에서 선전했다 그리고 이제는 코란도를 통해 유럽 내 검증을 받겠다는 입장이다

그리고 첫 무대에서 일단 합격점을 받았다 코란도에 고무된 유럽에서 쌍용차가 다시 주목받기를 기대해 본다

랜드로버 샌드 드라이빙 – Part.1

랜드로버 마스터클래스 모래 편 – 모래 위에서의 드라이빙 팁 1 – 모래에 돌입하기 전에 타이어 기압을 낮춘다 오프로드로 돌입하기 전에는 기압을 낮춰줘야 합니다 이러면 휠 면적이 가로로 더 넓어진다고 생각들 하지만, 사실은 휠을 세로로 길게 늘어뜨리는 것이죠 37, 38 PSI에서 20, 18 PSI정도로 낮추면 부드러운 모래를 밟을 때 더 효과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