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9월, ″내수 웃고, 수출도 웃고″[ 자동차 세계 24_7]

쌍용차 9월, ″내수 웃고, 수출도 웃고″ 쌍용자동차(대표 최형탁)가 9월 한달동안 내수 3501대와 수출 5449대(CKD 포함) 등 총8950대의 판매실적을 올렸다 이는 8월의 7302대 판매에 비해 22

6%가 증가한 것이다 내수에서는 8월의 2805대 판매보다 24 8%가 증가했는데, 체어맨W와 뉴카이런, 액티언스포츠의 판매 증가가 눈에 띄었다 체어맨W와 체어맨H가 포함된 대형세단은 9월까지 총1만847대의 판매실적을 기록, 전년 동기 누계 실적 대비 44%가 증가했다 여기에 최근 체어맨W 3

2모델을 추가로 투입하면서 전월대비 467% 판매 신장을 이뤄낸 것도 특징이다 이와 함께 홈쇼핑을 통해 선보였던 뉴카이런이 전월대비 56 6% 증가했으며, 액티언스포츠가 전월대비 52 3% 늘어나는 등 내수 판매 증가를 주도했다

수출의 경우도 5천449대(CKD 포함)를 판매, 전월과 전년동월 대비 각각 212%와 54%의 증가세를 보였다 차종별로 보면 액티언스포츠가 전월과 전년동월 대비 각각 954% 127

4% 증가한 1460대가 판매돼 수출 증가를 주도했다 쌍용차의 최형탁 사장은 외부적인 비즈니스 환경이 긍정적이지는 않지만 체어맨 차종을 필두로 이색적인 마케팅과 공격적인 수출전략을 통해 판매 증대를 이뤄 나가겠다고 말했다

[9월 판매] 쌍용차 1만 799대 판매, 수출 회복세로 전환

[9월 판매] 쌍용차 1만 799대 판매, 수출 회복세로 전환 쌍용차가 9월 한 달 동안 내수 7689대, 수출 3110대 등 총 1만 799대를 판매했다 조업 일수 축소 영향으로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180% 판매가 줄었지만 쌍용차는 내수, 수출 모두 의미 있는 실적을 달성했다고 자평했다

내수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188% 감소했지만 일 평균 판매대수(450대 →480대)로 비교하면 약 67% 증가했다 지난달 17일부터 시행중인 주간연속 2교대제 개편(8+8)에 따른 추가 생산수요 탄력성 확보를 통해 렉스턴브랜드의 공급이 증가한 데 따른 것 수출도 렉스턴 스포츠 등 신규 라인업 투입이 본격화되면서 전년 동월대비로는 160% 감소했지만 전월 대비로는 31

4% 증가하며 회복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쌍용차는 오는 10월부터 렉스턴 스포츠의 해외 론칭을 칠레, 에콰도르 등 중남미 지역까지 확대한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조업 일수 축소 영향에도 불구하고 내수, 수출 모두 나름 의미 있는 실적을 기록했다”며 “확보된 생산 효율성을 통한 적체 물량 해소와 상품성 개선 모델을 통한 판매 확대에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다 ”라고 말했다

마진 포기 사태? 수입차의 핵폭탄급 9월 프로모션

마진 포기 사태? 수입차의 핵폭탄급 9월 프로모션 오토트리뷴에서 소개하는 수입차의 프로모션 정보는 브랜드에서 진행하는 공식 프로모션과 딜러사들의 비공식 프로모션 정보가 함께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실제 구입 시 금액에 있어서 당연히 차이가 발생할 수밖에 없고, 딜러사에서도 영업사원에 따라 또 금액의 차이가 발생할 수 있으니 본 내용은 구매 시 참고용으로만 활용하시기 바랍니다

포드 : 차량가격의 10% 내외 할인 몬데오와 토러스는 트림에 따라 최대 500만 원 정도까지 할인해준다 차량가격을 기준으로 보면 10%를 넘는다 SUV 라인업인 쿠가는 400만 원까지 깎아주고, 인기모델인 익스플로러 23 리미티드와 머스탱도 300만 원 정도의 할인이 적용된다

볼보 : 60 클러스터의 막바지 할인 볼보는 V40 해치백 모델에 최대 400만 원 이상, S60, V60 왜건에는 600만 원까지 할인을 제공한다 특히 XC60은 신모델 출시를 앞두고 있기 때문에 700만 원까지 할인을 받을 수도 있다 그러나 인기모델인 S90과 XC90에는 트림에 따라 최대 200만 원 정도의 할인이 적용된다 푸조 : 할인 없는 푸조, 9월에는 달라졌다

푸조는 다른 수입차 브랜드에 비해서는 비교적 가격을 현실적으로 책정하고, 프로모션을 잘 안 한다 하더라도 할인 폭이 매우 낮은데, 9월에는 그래도 대부분 차종에 100만 원 정도의 할인이 적용된다 할인이 특히 많이 되는 모델은 2008과 508으로 100만 원 초반의 할인을 기대해봐도 좋겠다 재규어 : 할인은 역시 XJ 대형 세단 중에서 할인이 많은 모델은 역시 BMW 7시리즈보다도 XJ다

XJ 30D LWD 모델은 9월 2,700만 원의 할인이 진행되기 때문에 7시리즈보다 실구매가가 더 낮아진다 XF 20D와 XE 20D도 각각 700만 원, 500만 원 정도의 할인 가격이 적용된다 유일한 SUV 라인업 F-페이스 20D는 600만 원을 할인한다 랜드로버 : 9월은 레인지로버 스포츠 구입의 적기! 랜드로버 브랜드에서 가장 할인이 많은 모델은 레인지로버 스포츠로 800만 원 정도를 깎아 준다

이보크와 디스커버리 스포츠도 각각 400만 원씩 할인하며, 신모델인 디스커버리는 아직 별도의 할인을 기대하기 어렵다 토요타 : 캠리 300만 원 이상 할인 토요타는 할인이 거의 없는 브랜드지만, 프리우스와 라브4에 100만 원 정도의 할인을 해준다 또 주력모델인 캠리 25에 최고 350만 원까지 할인을 적용해서 현대 그랜저보다 저렴한 3,000만 원대에 구입을 할 수 있다

렉서스 : 할인 거의 없지만, 최대 250만 원까지 할인 토요타의 프리미엄 브랜드엔 렉서스도 할인이 없기는 마찬가지다 IS와 NX에서만 150만 원 정도의 할인이 있고, 인기모델인 ES300h 도 200만 원 정도의 할인을 진행한다 그나마 할인이 많은 모델은 RX 450h로 역시 차이는 많지 않지만 250만 원 정도로 그나마 할인이 많이 되는 편이다 FCA : 지프 그랜드 체로키, 1,000만 원 할인

지프 컴패스는 풀체인지 모델의 국내 출시를 앞두고 500만 원 이상의 할인을 진행하고 있고, 레니게이드나 랭글러도 300만 원 정도의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체로키는 500만 원까지 할인하며, 그랜드 체로키 36 리미티드는 1,000만 원까지도 할인을 기대할 수 있다 또 크라이슬러의 인기모델 300C는 600만 원 정도의 할인이 적용된다 메르세데스-벤츠 : CLA, CLS, GLS 주목!

좀처럼 할인을 하지 않던 메르세데스-벤츠도 최근 들어 그 어떤 수입차보다 할인을 많이 한다 소형 모델인 A클래스는 150만 원, B클래스는 300만 원 이상 할인하고, 특히 CLA 250 4매틱의 경우 500만 원 이상 할인해주기도 한다 인기모델인 C클래스는 할인이 100만 원 초반으로 비교적 낮고, E클래스도 200만 원 내외에서 할인 된다 반면 S클래스는 1,000만 원 이상 할인이 되기도 하고, 이제 끝물인 CLS는 1,200만 원까지 깎아준다 GLC는 200만 원 미만, GLE는 300만 원, GLS는 900만 원 정도의 할인을 진행하며, 세부트림에 따라 할인율도 달라진다

BMW : 대부분 차종, 최소 600만 원에서 2천만 원 이상 할인 BMW는 영업을 포기한 것 같을 정도로 전 차종에 대대적인 할인을 진행한다 1시리즈와 액티브 투어러는 600만 원 정도의 할인을 하고, 3시리즈도 트림에 따라 다르지만 최소 600만 원 이상 깎아준다 최근 출시된 520d 의 경우도 무려 500만 원을 할인해주고, 7시리즈는 트림에 따라 최고 2,600만 원까지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2,600만 원이면 7시리즈를 구입하고 국산 소형 SUV 정도는 덤으로 받는 셈이다

X1은 600만 원, X5와 X6 X드라이브 30d는 각각 1,200만 원 이상 할인을 해주기도 한다 9월 할인이 많은 모델을 다시 정리해보면 볼보 XC60, 재규어 XJ,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스포츠, 메르세데스-벤츠 CLA, CLS, GLS, BMW 3, 5, 7시리즈, X5, X6, 토요타 캠리 등이었다

속보▶2018년 9월 16일▶문대통령이 쌍용차 전원복직 합의에 대해 두가지 상반되는 감정을 토로했다

속보▶2018년 9월 16일▶문대통령이 쌍용차 전원복직 합의에 대해 두가지 상반되는 감정을 토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쌍용자동차 해고자 전원복직’ 노사 합의에 대해 ”매우 기쁘고 감회가 깊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올려 ”쌍용차 해고자 119명 전원복직 합의

매우 기쁘고 감회가 깊다”며 ”노동자들과 가족에게 뜨거운 축하 인사를 보낸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어려운 형편에서도 상생의 결단을 내려준 쌍용차 회사와 노조, 끈질기게 중재 노력을 기울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응원해주신 종교·시민사회에 감사드린다”고 썼다 ”걱정이 많으셨을 국민께 희망의 소식이 되었기를 바란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한편으로 긴 고통의 시간이 통증으로 남는다”면서 ”지난 9년간 아픔 속에서 세상을 떠난 서른 분의 명복을 빌며, 유족분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쌍용차 노사와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해고자 전원복직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인도 방문 당시 쌍용차 대주주인 마힌드라 그룹의 아난드 마힌드라 회장을 만나 쌍용차 해고자 복직 문제를 해결해 줄 것을 당부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