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속 330km, 재규어 전기車 ‘C-X75’ 공식 데뷔

시속 330km, 재규어 전기車 ‘C-X75’ 공식 데뷔 재규어랜드로버 코리아는 30일 개최되는‘2010 파리모터쇼’를 통해 재규어 전기 컨셉트카‘C-X75’ 및 랜드로버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가 세계 첫 공개된다고 밝혔다 슈퍼카 성능을 갖춘 2인승 4륜구동 전기차‘C-X75’컨셉트카는 재규어 브랜드 창립 75주년을 맞아 제작됐다

차량에 장착된 2개의 최첨단 마이크로 가스 터빈과 플러그인 리튬이온 배터리가 전력을 발생시켜 각 휠에 장착되어 있는 4개의 145kW(195마력)급 전기모터에 전달한다 이 최첨단 파워트레인으로 인해 ‘C-X75’ 컨셉카는 6시간의 충전 뒤 전기 동력만으로 CO₂방출없이 109km 주행 가능하고, 1회 연료 주입으로 무려 900km나 주행 가능학다 CO₂배출량은 단 28g/km이다 또한, ‘C-X75’ 컨셉카는 최대출력 580kW(780마력)와 최대토크 1600Nm의 성능으로, 0-100km/h 가속시간이 단 34초에 불과하고 최고속도는 무려 330km/h에 달해 슈퍼카를 능가하는 성능을 발휘한다

‘C-X75’ 컨셉카의 외관은 여타 슈퍼카에 비해 더욱 짧고 슬림하며, 낮은 무게중심을 특징으로 한다 하부에 도입된 벤추리 터널과 지향성 배기가스 컨트롤을 통해 날렵하고 콤팩트한 외관을 구현하는 동시에 무게중심을 크게 낮췄다 파리모토쇼에서 출시되는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는 레인지로버 역사상 가장 작고 가벼우며 가장 효율적인 연비를 자랑하는 모델로, 큰 호평을 받았던 LRX 컨셉트카를 그대로 구현한 프리미엄 콤팩트 SUV 모델이다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는 150마력과 190마력을 출력하는 2 2리터 TD4 디젤 터보엔진을 적용하여 CO₂배출량을 145g/km으로 낮췄으며, 50mpg의 고연비를 실현했다

최신 20리터 Si4 가솔린 엔진은 직분사, 터보차저, 트윈 가변밸브 타이밍 등 첨단 테크놀로지를 적용하여 최대출력 240마력을 발휘하며, 4기통 엔진의 경제성과 6기통 엔진의 정숙성과 힘을 동시에 겸비하고 있다 또 스톱-스타트 기능으로 파워트레인의 효율성을 극대화시키는 동시에 감속 시 낭비되는 에너지를 잡아주는 스마트 재생충전 시스템과 같은 최첨단 기술을 적용하여 차량의 친환경성을 더욱 높였다 지난 7월 레인지로버 출시 40주년 기념 행사에서 첫 선을 보인 이후 전 세계인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는 3가지 디자인 테마인 퓨어(Pure), 프레스티지(Prestige), 다이내믹(Dynamic) 모델로 출시되어 2011년 하반기부터 160개국에서 판매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