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C200’ 서울모터쇼서 첫 공개[ 자동차 세계 24_7]

쌍용차 ‘C200’ 서울모터쇼서 첫 공개 쌍용자동차가 다음달 열리는 2009서울국제모터쇼를 통해 경영 회생의 야심작인 C200을 최초 공개한다 C200은 지난해 파리 모터쇼에서 컨셉트카 형태로 첫 선을 보였으며, 2000cc 친환경 디젤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 디젤하이브리드 기술이 함께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친환경성을 강조한 에코(ECO)버전과 세련된 도시이미지를 강조한 에어로(AERO)버전으로 이번 모터쇼에 선보이는 C200은 올 하반기에 출시될 예정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C200은 세계적인 자동차 개발추세인 CUV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콤팩트 도시형 친환경 자동차’를 표방한다”며 “세련된 도시형 스타일링과 소비자 중심의 사양을 갖춘 쌍용차 최초의 모노코크 CUV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쌍용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Rising SsangYong’을 모토로 참가하며, 총면적 1500㎡의 전시 공간에 SUV존, 컨셉트카존 등 다섯 개 테마별로 나눠 총 12개 모델을 전시할 예정이다

쌍용차, “콘셉트카 C200 내년부터 판매”[ 자동차 세계 24_7]

쌍용차, “콘셉트카 C200 내년부터 판매” 쌍용차가 자사 역사상 최초로 모노코크 보디를 적용한 SUV, ‘C200’ 콘셉트카를 선보인다 쌍용자동차(대표 최형탁)는 내달 열리는 파리모터쇼에서 도시형 스포츠유틸리티자동차(SUV), C200을 공개한다고 11일 밝혔다

C200은 전륜 구동 방식의 플랫폼 모델로서 쌍용자동차의 중장기적 라인업 강화 전략에 있어서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하는 모델이다 또 C200은 새롭게 개발한 20리터급 디젤 엔진과 6단 수동변속기를 장착해 최고출력 175마력을 내고 최첨단 지능형 상시 4륜구동 기술을 적용해 주행 성능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특히 20리터급 디젤 엔진은 유럽의 환경 규제인 유로5와 이산화탄소 배출 허용 기준을 충족시키는 친환경 엔진으로 성능면에서도 최고 수준을 강조했다 쌍용자동차의 홍보담당 이교현 상무는 “쌍용차의 스포츠유틸리티자동차는 그동안 프레임 보디를 적용했지만 이번 C200 모델은 모노코크 보디 형식을 적용했다”라고 말했다 또 이 상무는 “쌍용차는 향후 프레임 보디와 모노코크 보디 모두 사용하게 될 것이다”라고 설명하며 “C200은 내년 하반기에 국내에 출시할 예정”임을 전했다

쌍용자동차는 이번 파리모터쇼에서 C200을 비롯해 ▲렉스턴II ▲카이런 ▲액티언 ▲액티언 스포츠 ▲로디우스 등을 전시할 계획이다

쌍용차 C200, 생산 차질 없다![24/7 카]

쌍용차 C200, 생산 차질 없다! 기업회생 절차 개시가 결정된 쌍용차가 C200 생산을 위한 라인 개조공사에 착수했다 쌍용자동차는 15일 노사합의를 통해 C200 출시를 위한 라인 설비개조 공사를 시행키로 합의하고 16일부터 본격 공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설비개조 공사는 5월 말까지 3 5개월 정도 소요될 예정이다 이번 공사로 1라인에서 생산하던 렉스턴과 액티언 차종은 카이런과 액티언스포츠를 생산하는 3라인으로 이관해 4개 차종을 한 라인에서 혼류생산한다 C200 라인 설비개조 공사로 일부 근무자는 일시적인 휴업을 실시하게 되며, 이 기간중의 급여는 단체협약에 따라 지급된다 쌍용차의 박영태 공동관리인은 “취임 후 첫 노사협의를 통해 C200 라인 설비개조 공사를 착수할 수 있게돼 순조로운 출시가 가능해졌다”며 “C200 모델은 쌍용차의 중장기 라인업 전략상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하는 모델로 경영정상화에 첨병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쌍용차 ‘C200’ 서울모터쇼서 첫 공개[24/7 카]

쌍용차 ‘C200’ 서울모터쇼서 첫 공개 쌍용자동차가 다음달 열리는 2009서울국제모터쇼를 통해 경영 회생의 야심작인 C200을 최초 공개한다 C200은 지난해 파리 모터쇼에서 컨셉트카 형태로 첫 선을 보였으며, 2000cc 친환경 디젤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 디젤하이브리드 기술이 함께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친환경성을 강조한 에코(ECO)버전과 세련된 도시이미지를 강조한 에어로(AERO)버전으로 이번 모터쇼에 선보이는 C200은 올 하반기에 출시될 예정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C200은 세계적인 자동차 개발추세인 CUV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콤팩트 도시형 친환경 자동차’를 표방한다”며 “세련된 도시형 스타일링과 소비자 중심의 사양을 갖춘 쌍용차 최초의 모노코크 CUV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쌍용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Rising SsangYong’을 모토로 참가하며, 총면적 1500㎡의 전시 공간에 SUV존, 컨셉트카존 등 다섯 개 테마별로 나눠 총 12개 모델을 전시할 예정이다

“쌍용차 C200, 올해안에 출시 못한다”[ 자동차 세계 24_7]

“쌍용차 C200, 올해안에 출시 못한다” 쌍용차가 기업회생을 위한 전략차종으로 오는 11월 말에 출시할 예정이었던 C200 차종이 올해안에 국내에서 출시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쌍용차의 이유일 박영태 공동관리인은 3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노조가 인력구조조정을 반대해 평택공장을 점거하고 전면파업에 돌입하는 등 생산차질이 발생해 C200의 올해 말 출시계획은 사실상 무산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4월부터 시작된 노조의 부분파업에 이어 지난달 21일부터 전면 총파업 돌입으로 4000대 이상의 계약 물량이 출고되지 못해 자금 상황이 악화된 때문이다 쌍용차의 기획재무본부장 최상진 상무는 “이달에도 노조의 파업과 공장점거가 지속된다면 쌍용차의 회생은 사실상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도심형 CUV(Compact Urban-styling Vehicle)인 C200은 유로 V 규제를 충족하는 배기량 20리터급 친환경 디젤엔진을 탑재하고 6단 자동변속기와 디젤 하이브리드 기술이 함께 적용될 모델로 쌍용차의 기업회생을 위한 전략차종으로 관심을 모아왔다

쌍용차, “콘셉트카 C200 내년부터 판매”[24/7 카]

쌍용차, “콘셉트카 C200 내년부터 판매” 쌍용차가 자사 역사상 최초로 모노코크 보디를 적용한 SUV, ‘C200’ 콘셉트카를 선보인다 쌍용자동차(대표 최형탁)는 내달 열리는 파리모터쇼에서 도시형 스포츠유틸리티자동차(SUV), C200을 공개한다고 11일 밝혔다

C200은 전륜 구동 방식의 플랫폼 모델로서 쌍용자동차의 중장기적 라인업 강화 전략에 있어서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하는 모델이다 또 C200은 새롭게 개발한 20리터급 디젤 엔진과 6단 수동변속기를 장착해 최고출력 175마력을 내고 최첨단 지능형 상시 4륜구동 기술을 적용해 주행 성능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특히 20리터급 디젤 엔진은 유럽의 환경 규제인 유로5와 이산화탄소 배출 허용 기준을 충족시키는 친환경 엔진으로 성능면에서도 최고 수준을 강조했다 쌍용자동차의 홍보담당 이교현 상무는 “쌍용차의 스포츠유틸리티자동차는 그동안 프레임 보디를 적용했지만 이번 C200 모델은 모노코크 보디 형식을 적용했다”라고 말했다 또 이 상무는 “쌍용차는 향후 프레임 보디와 모노코크 보디 모두 사용하게 될 것이다”라고 설명하며 “C200은 내년 하반기에 국내에 출시할 예정”임을 전했다

쌍용자동차는 이번 파리모터쇼에서 C200을 비롯해 ▲렉스턴II ▲카이런 ▲액티언 ▲액티언 스포츠 ▲로디우스 등을 전시할 계획이다

“쌍용차 C200, 올해안에 출시 못한다”[24/7 카]

“쌍용차 C200, 올해안에 출시 못한다” 쌍용차가 기업회생을 위한 전략차종으로 오는 11월 말에 출시할 예정이었던 C200 차종이 올해안에 국내에서 출시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쌍용차의 이유일 박영태 공동관리인은 3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노조가 인력구조조정을 반대해 평택공장을 점거하고 전면파업에 돌입하는 등 생산차질이 발생해 C200의 올해 말 출시계획은 사실상 무산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4월부터 시작된 노조의 부분파업에 이어 지난달 21일부터 전면 총파업 돌입으로 4000대 이상의 계약 물량이 출고되지 못해 자금 상황이 악화된 때문이다 쌍용차의 기획재무본부장 최상진 상무는 “이달에도 노조의 파업과 공장점거가 지속된다면 쌍용차의 회생은 사실상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도심형 CUV(Compact Urban-styling Vehicle)인 C200은 유로 V 규제를 충족하는 배기량 20리터급 친환경 디젤엔진을 탑재하고 6단 자동변속기와 디젤 하이브리드 기술이 함께 적용될 모델로 쌍용차의 기업회생을 위한 전략차종으로 관심을 모아왔다

쌍용차 C200, 생산 차질 없다![24/7 카]

쌍용차 C200, 생산 차질 없다! 기업회생 절차 개시가 결정된 쌍용차가 C200 생산을 위한 라인 개조공사에 착수했다 쌍용자동차는 15일 노사합의를 통해 C200 출시를 위한 라인 설비개조 공사를 시행키로 합의하고 16일부터 본격 공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설비개조 공사는 5월 말까지 3 5개월 정도 소요될 예정이다 이번 공사로 1라인에서 생산하던 렉스턴과 액티언 차종은 카이런과 액티언스포츠를 생산하는 3라인으로 이관해 4개 차종을 한 라인에서 혼류생산한다 C200 라인 설비개조 공사로 일부 근무자는 일시적인 휴업을 실시하게 되며, 이 기간중의 급여는 단체협약에 따라 지급된다 쌍용차의 박영태 공동관리인은 “취임 후 첫 노사협의를 통해 C200 라인 설비개조 공사를 착수할 수 있게돼 순조로운 출시가 가능해졌다”며 “C200 모델은 쌍용차의 중장기 라인업 전략상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하는 모델로 경영정상화에 첨병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쌍용차 C200, 생산 차질 없다![ 자동차 세계 24_7]

쌍용차 C200, 생산 차질 없다! 기업회생 절차 개시가 결정된 쌍용차가 C200 생산을 위한 라인 개조공사에 착수했다 쌍용자동차는 15일 노사합의를 통해 C200 출시를 위한 라인 설비개조 공사를 시행키로 합의하고 16일부터 본격 공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설비개조 공사는 5월 말까지 3 5개월 정도 소요될 예정이다 이번 공사로 1라인에서 생산하던 렉스턴과 액티언 차종은 카이런과 액티언스포츠를 생산하는 3라인으로 이관해 4개 차종을 한 라인에서 혼류생산한다 C200 라인 설비개조 공사로 일부 근무자는 일시적인 휴업을 실시하게 되며, 이 기간중의 급여는 단체협약에 따라 지급된다 쌍용차의 박영태 공동관리인은 “취임 후 첫 노사협의를 통해 C200 라인 설비개조 공사를 착수할 수 있게돼 순조로운 출시가 가능해졌다”며 “C200 모델은 쌍용차의 중장기 라인업 전략상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하는 모델로 경영정상화에 첨병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